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공식SNS채널 페이스북 카카오 인스타그램 유튜브 트위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서울신문 홈 > 광고안내 >




광고계의 한 해 성과를 진단하고 광고시장의 질적 향상을 위해 1995년 제정한 ‘서울광고대상’은 수준 높은 광고제전으로 우리나라 광고산업 발전에 기여해 왔습니다. 광고의 독창성과 참신성, 광고산업 발전 기여도 등을 평가해 대상·본상·업종별 우수상을 선정합니다.



· 매년 10~11월 진행



· 자격 : 각종 매체를 통해 선보인 인쇄 광고
    출품 수 제한 없음.(다량 출품 가능)
· 방법 : 출품할 작품을 우드락이나 하드보드지에 부착해 방문 또는 우편 제출.
    신청서와 작품 이미지 파일(JPG 형식)은 이메일로 별도 제출.
· 규격 : 신문 4단(세로 13.3cm) 크기 이상의 흑백 또는 컬러.




서울 중구 세종대로 124 서울신문사 광고국 '서울광고대상' 담당자
· 전화 : (02)2000-9784
· 메일 : kim@seoul.co.kr

KTX서 햄버거 먹던 女, 제지하자 “우리…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 휠체어 의지…

‘기성용 성폭행’ 폭로 변호사 “소송…

“KTX 햄버거 먹던 여성의 아버지, 이제…

인도 대법원장, ‘스토킹‘ 성폭행범에…

3. 기뻐서, 화나서, 슬퍼서, 좋…

4. 기뻐서, 화나서, 슬퍼서, 좋…

서울광장 장식한 ‘선데이서울…

스타,그 때 그 시절..이미자와…

인공수정 의뢰女에 몰래 자기 …


연예 스포츠
“이 나이에도 다시 한번 뛰고파”……

마음의 언어로 골든글로브 품은 ‘미…

“현지 가서 건축·의상·옷 꼼꼼히 …

‘위안부 논문’ 비판·한국전쟁 돌아…

‘몸매깡패’ 킴다경 콜라병라인


야생화산책-큰방울새란

여명의 시대 13. 맥아더장군의…

65년 전통 ‘마포진짜원조 최대…

야생화산책-제비난초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