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공식SNS채널 페이스북 카카오 인스타그램 유튜브 트위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서울신문 홈 > 광고안내 >




서울신문은 공고효과가 뛰어나 독보적인 공고전문 매체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저렴한 가격과 훌륭한 효과, 공고는 서울신문입니다.




1면은 기본적으로 4단 광고와 7단 변형광고를 게재할 수 있습니다. 기타 다른 면은 광고 크기에 제약이 없습니다.






가장 일반적인 5단 기본광고입니다. 어떤 면이든 컬러나 흑백으로 무난하게 사용됩니다.




5단 광고에 이어 많이 사용되는 9단 변형광고입니다. 주로 컬러로 게재됩니다.




주목률을 높여주는 변형광고입니다. 최근엔 광고 제품을 연계시킨 여러 형태의 변형광고가 등장했습니다. 광고주 요구를 최대한 수용, 다양한 변형광고를 게재합니다.



신문 한 면 전체를 차지하는 전면광고입니다. 하루 3~6개면 정도가 전면광고로 게재됩니다. 특히 가장 마지막면(백면) 전면광고는 효과가 높습니다.




제호 돌출은 지속적인 노출이 필요할때 적합합니다. 게재를 위해선 장기계약이 필요합니다.

기사 돌출은 기사 중간에 들어가며 크기, 지면, 컬러와 상관없이 원하는 곳에 넣을 수 있습니다.

“소변도 차에서”…주차장 6일 잠복해…

‘주차 갑질 끝판왕’ 아파트 벤틀리 사…

“여대 아가씨들 미용실 다녀와”...리…

무보정 누드사진 올리는 흑인 여가수 “…

“AZ는 필요없다”…백신 넘치는 이스라…

3. 기뻐서, 화나서, 슬퍼서, 좋…

4. 기뻐서, 화나서, 슬퍼서, 좋…

서울광장 장식한 ‘선데이서울…

스타,그 때 그 시절..이미자와…

인공수정 의뢰女에 몰래 자기 …


연예 스포츠
님아、이 찐사랑을 놓치지 마오

넷플릭스 영화 ‘승리호’ 2600만 가…

“연습 또 연습… 대본 오타까지 외워…

美 유명 작곡가 짐 스타인먼 별세

전지현, 우아하고 강인한 ‘여신의 자…


야생화산책-큰방울새란

여명의 시대 13. 맥아더장군의…

65년 전통 ‘마포진짜원조 최대…

야생화산책-제비난초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