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홈 > 광고안내 > 특징 및 광고효과




광고주의 요구를 적극 반영, 원하는 날짜 및 지면에 배치합니다. 돌출광고, 변형광고 등 광고 크기와 종류도 다양합니다. 또한 광고주와 관련된 보도자료를 기사화 해 광고효과를 높입니다.

서울신문은 해로운 광고는 취급하지 않기 때문에 독자에게 신뢰감을 심어줍니다. 따라서 광고주에게는 높은 효과를, 독자에게는 믿을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합니다.

매년 서울광고대상, 히트상품, 베스트브랜드 대상, 우수기업 우수상품 등을 주최해 광고주 및 제품을 소비자에게 알리는 데 노력합니다.



국내 전 일간지 중에 역사가 가장 깊은 서울신문(1904년 창간)은 다양하고 충실한 독자층을 확보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각종 공공기관, 단체, 기업 등에 계약을 통해 장기 고정 배포되기 때문에 광고효과가 더욱 크게 작용합니다.



서울신문의 주 독자층은 이 사회를 이끌어가는 오피니언 리더입니다. 서울신문 열독률은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으며 이는 공정한 시각과 풍성한 읽을거리를 인정받았기 때문입니다. 차별화된 지면과 특집광고는 광고주의 기대를 곧바로 만족시켜 드립니다.



서울신문은 신문 외에도 다양한 광고 매체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 두 배 이상의 시너지효과를 발휘합니다. 소비자는 언제, 어디서나 서울신문 매체의 광고를 쉽게 접할 수 있습니다.
  버스와 택시의 ‘움직이는 광고’는 효과가 탁월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20년 넘게 쌓아온 최강자로서의 노하우는 자타가 공인합니다. 영업력, 황금노선을 포함한 최다 보유대수를 자랑합니다.
  시청 서울광장과 청계천 사이에 있어 뛰어난 입지를 자랑합니다. 하루 50만 명 이상의 유동인구가 지켜보고 있는 이 전광판은 가시거리가 1km로 하루 18시간 운영됩니다.
  교육인적자원부와 함께 교과서 커버와 알림장을 제작해 무료로 배포하고 있습니다. 광고수익이 결식아동돕기 기금으로 사용되기 때문에 기업 이미지를 제고할 수 있는 최고의 매체입니다.
  대한민국 최초의 미술포털사이트로 국내외 작가의 다양한 작품을 감상할 수 있으며 작품 매매도 할 수 있습니다. 문화·예술인의 방문이 많은 고급 매체입니다.
  신문 판형 그대로 디지털 TV로 볼 수 있도록 한 50인치 크기의 매체로서 본사(프레스센터) 1층에 설치돼 있습니다. 기자회견 등 오피니언 리더의 방문이 잦아 최고의 홍보효과를 냅니다.



서울신문의 초고속 인쇄시설은 첨단 중앙집중 제어시스템을 갖춰 모든 공정이 컴퓨터에 의해 자동으로 이뤄집니다. 과거에 비해 제작시간이 혁신적으로 단축됐으며 인쇄품질도 최상급입니다.

50대 주부, 가정불화를 잘못된 쾌락으로…

딴 남자와 있던 아내, 남편이 문 두드리…

러시아 가던 北 최룡해 전용기 회항했다…

길에서 배변 퍼포먼스 하는 사람들…“…

공군참모총장, 직접 전투기 몰고 美공군…

풋풋했던 김혜수…조민수·채시…

애마부인 列傳1 ‘원조’ 안…

스타 몸매 16 - 유지인

32년 전 계은숙 비키니 몸매

28년 전 황신혜


연예 스포츠
케이트 업튼 방한, 섹시女 남자친구 …

열 여덟 배우 여진구, 모노톤 화보 ‘…

박신혜 이종석 식빵 키스 달달해…출…

내 마음 반짝반짝 법적조치 고려…김…

‘도도하라’ 유라, 유민규와 잊지 못…


[서울역사박물관)1000년의 수도…

‘새벽을 여는 남자’

황산의 야생화-6-사조화(四照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