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공식SNS채널 페이스북 카카오 인스타그램 유튜브 트위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서울신문 홈 > 광고안내 >




내구재, 소비재, 서비스 등 각 분야 품목별 상품의 상위 3~5개 브랜드를 대상으로 소비자 선호도 조사를 한 후 최종 심사를 거쳐 품목별 최고 브랜드를 선정합니다.



· 시장 환경과 소비자 욕구에 부합한 브랜드
· 해당 시장의 판도를 변화시킨 브랜드

· 차별화된 마케팅으로 기업 경쟁력을 높인 브랜드
· 획기적인 판매신장 등을 이룬 브랜드

· 신경영 마인드와 시스템을 기업경영에 반영해 브랜드 가치를 제고한 기업



· 매년 9~10월 진행



서울 중구 세종대로 124 서울신문사 광고국 '베스트브랜드 대상' 담당자
· 전화 : (02)2000-9784
· 메일 : kim@seoul.co.kr

“나체사진 1장당 1억” 아역배우 출신…

기성용 측 “축구부 후배 성폭행 의혹 …

“진화 떠난다” 결별설에 함소원 “드…

하루 3시간 자며 5000만원을 7억으로……

‘환갑’ 맞은 평양 옥류관에서 선보이…

3. 기뻐서, 화나서, 슬퍼서, 좋…

4. 기뻐서, 화나서, 슬퍼서, 좋…

서울광장 장식한 ‘선데이서울…

스타,그 때 그 시절..이미자와…

인공수정 의뢰女에 몰래 자기 …


연예 스포츠
놓치기 싫은 동남아 영화 15편 만나요…

사유리, 스타벅스 문전박대 논란에 “…

“10명과 바람” 엑소 찬열 사생활 논…

“올드맨 떨어져” 지드래곤에 결별 …

노홍철 “매도한 아파트 40억…더 올…


야생화산책-큰방울새란

여명의 시대 13. 맥아더장군의…

65년 전통 ‘마포진짜원조 최대…

야생화산책-제비난초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