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중대장,女軍 30명 매일밤 불러내…‘경악’

[서울&평양 리포트] 북한 여군의 세계지난 10일 민간단체가 경기 연천 접경지역에서 대북 전단 풍선을 날리자 북한군이 대공무기의 일종인 14.5㎜ 고사총 사격을 했다. 남북 화해 분위기를 일순간 얼어붙게 만든 도발의 당사자들이 의외로 꽃다운 나이의 여군 고사총 중대원들이라는 설(說)이 탈북자들을 중심으로 힘을 얻고 있다. 지난 3월 노동신문이 공개한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인민군 2620군부대의 시찰 사진은 의미심장하다. 환하게 웃고 있는 김 제1위원장의 모습과 그의 양팔을 부여잡은 여군 조종사들이 마치 남성 아이돌 스타에 열광하는 ‘오빠 부대’를 연상시키듯 감격…

‘포스트 국감’ 정국…여야, 예산·입법전쟁 시동

여야가 27일 종합감사를 마지막으로 올해 국정감사를 마무리하고 연말정국 의 주도권 확보를 위한 치열한 기 싸움을 시작한다. 이례적으로 큰 충돌이나 …

정부도 못내린 스마트폰 출고가 아이폰이 내리나

출시를 1주일 앞둔 아이폰6·아이폰6플러스가 이동통신사 예약가입 시장에서 예상 외의 높은 인기를 누림에 따라 국내 스마트폰 시장이 촉각을 곤두세우…

女배우 이시영 은퇴…男선수와 권투하다 결국

배우 이시영이 인천시청 복싱팀 입단 1년 9개월 만에 아쉬운 이별을 고하고 복싱 발전기금 1000만원을 기부했다. 이시영은 오는 28일 개막하는 제주 전국…

    女공무원에 “첫날밤 갖자”며 엉덩…

    30대 여성 계약직 공무원 A씨는 최근 황당한 경험을 했다. 팀장이 술자리에서 차마 입에 담지 못할 말을 일삼았기 때문이다. 문제…

    서울신문MY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