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 상한 北대표,南대표에 재떨이를 던지며…

[서울&평양] 말과 인물로 풀어보는 北 회담 전략 “여기서 서울이 멀지 않습니다, 전쟁이 일어나면 불바다가 되고 말아요.”(박영수)  “아니 지금?.”(송영대)  “송 선생도 아마 살아나기 어려울 거요.”(박영수)  “그걸 말이라고 합니까? 우리가 가만히 있을 것 같아요?”(송영대)  북한 핵개발 의혹이 증폭되던 1994년 3월 19일,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 특사 교환을 위한 실무접촉에서 북측 박영수 대표가 남측 송영대 대표(당시 통일원 차관)에게 한 ‘서울 불바다 발언’은 20년이 지난 지금까지 막가파식 협상 태도의 전형으로 회자된다. 남북회담 개막 때는 북한이 온유한 태도에서 시작하지만 …

수능 오류 전원 정답처리 ‘대혼란’…구제 복불복

1년 전 치러진 201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문항 하나가 대혼란을 불러왔다. 정부가 201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세계지리 8번 문항의 출제 오류를…

“우린 ‘마왕’에게 청춘을 빚졌습니다”

‘마왕’이라 불리던 사나이가 떠났다. 단 한순간도 음악적 실험과 도전을 멈추지 않으면서도 대중의 외면을 받지 않은 예외적 존재였다. 그가 청춘들을…

40대 탈북女,아시안게임때 北인사와 은밀히…

국내에 정착한 탈북자 동향을 수집해 북한 당국에 넘겨온 40대 탈북여성이 지난 인천아시안게임 때에도 28명의 탈북자 신상 정보를 북에 전달하려 했던 …

    “불륜 폭로” 女교수에 하루 65번…

    여교수 A씨는 하루하루가 지옥처럼 힘들었다. 우연히 알게 된 그가 수시로 연락할 때면 몸서리쳐지는 건 어쩔 수 없었다. 그…

    서울신문MY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