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홈 > 서울신문안내 >

* 이용자가 직접 방문하여 사진 원본을 대여하거나 원하는 사진을 전화나 이메일로 신청하여 섬네일로 받아 검토한 후 사용하고자 하시는 사진의 실화상을 이메일이나 웹하드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이용시간 : 오전 10시∼오후 5시. 토,일요일, 공휴일은 휴무.

* 사진 사용시 피사체에 대한 초상권, 상표권, 특허권 및 기타 권리는 이용자가 취득해야 하며 만일 이들 권리에 대한 분쟁이 발생할 경우 이용자가 모든 책임을 부담해야 합니다.

- 사진 원고의 경우 사용권은 1회 1판을 원칙으로 하며 동일원고를 2회 사용시에는 해당요금의 80%, 3회 이상시는 60%를 지불해야 합니다.

전화 : 02)2000-9274,5   팩스 : 02)2000-9279

유명 여배우,UFC 파이터 남친 몰래 성관…

“저랑 섹스 하실래요?” 황당 질문에 …

젊은 과부와 밤에…76살 노인의 ‘엉뚱…

호주서 낚시꾼 부인 앞에서 거대 악어에…

먹느냐, 먹히느냐! 악어와 뱀의 5시간 …

젊은 과부와 밤에…76살 노인의…

계란장수 과부댁, 일주일 밤 불…

호적 확인하니 남편의 20대 女…

마담과 하룻밤 외도男 아내 축…

춤추던 카바레女, 남편 보고 뒤…


연예 스포츠
김수영 16주만에 70kg 감량…98.3kg …

아빠를 부탁해 조혜정 “아빠 조재현…

섹션 이연희, 언니 미모 대결 승자는…

섹션 이연희 언니 ‘우월한 유전자’…

SNL 클로이 모레츠 “못생긴 게 장난…


도심에 등장한 1600마리 종이 …

야생화산책-나도옥잠화

‘기회’는 선택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