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홈 > 서울신문안내 >

* 이용자가 직접 방문하여 사진 원본을 대여하거나 원하는 사진을 전화나 이메일로 신청하여 섬네일로 받아 검토한 후 사용하고자 하시는 사진의 실화상을 이메일이나 웹하드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이용시간 : 오전 10시∼오후 5시. 토,일요일, 공휴일은 휴무.

* 사진 사용시 피사체에 대한 초상권, 상표권, 특허권 및 기타 권리는 이용자가 취득해야 하며 만일 이들 권리에 대한 분쟁이 발생할 경우 이용자가 모든 책임을 부담해야 합니다.

- 사진 원고의 경우 사용권은 1회 1판을 원칙으로 하며 동일원고를 2회 사용시에는 해당요금의 80%, 3회 이상시는 60%를 지불해야 합니다.

전화 : 02)2000-9274,5   팩스 : 02)2000-9279

유대균·女신도 박수경 20㎡ 작은 방에…

의사출신 새누리 의원조차 유병언 시신…

말띠해의 반전? 조르기로 사자 물리치…

러시아 푸틴 딸, 아버지 때문에 결국…

30대女, 남자친구와 함께 집에서 장애 …

풋풋했던 김혜수…조민수·채시…

애마부인 列傳1 ‘원조’ 안…

스타 몸매 16 - 유지인

32년 전 계은숙 비키니 몸매

28년 전 황신혜


연예 스포츠
‘남자 올킬’ 예고하는 현아의 ‘빨…

‘씬 시티2’ 제시카 알바, 긴치마에…

‘호피 끈비키니’ 패리스 힐튼, 남자…

셔터소리와 사랑에 빠진 사진작가 조…


야생화 포토기행-3-두메양귀비

[세부 가족여행④)해수풀과 인…

‘행복학’ 다음 강의 제목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