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홈 > 서울신문안내 >

* 이용자가 직접 방문하여 사진 원본을 대여하거나 원하는 사진을 전화나 이메일로 신청하여 섬네일로 받아 검토한 후 사용하고자 하시는 사진의 실화상을 이메일이나 웹하드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이용시간 : 오전 10시∼오후 5시. 토,일요일, 공휴일은 휴무.

* 사진 사용시 피사체에 대한 초상권, 상표권, 특허권 및 기타 권리는 이용자가 취득해야 하며 만일 이들 권리에 대한 분쟁이 발생할 경우 이용자가 모든 책임을 부담해야 합니다.

- 사진 원고의 경우 사용권은 1회 1판을 원칙으로 하며 동일원고를 2회 사용시에는 해당요금의 80%, 3회 이상시는 60%를 지불해야 합니다.

전화 : 02)2000-9274,5   팩스 : 02)2000-9279

스타들의 노출사고는 의도된 전략?

잘린 사자 머리 문 하이에나 포착

레드카펫 밟는 하지원의 파격 노출에 보…

거꾸로 매달리기 하던 여성의 굴욕 순간…

강에서 놀던 코끼리, 악어에 코 물려 어…

인공수정 의뢰女에 몰래 자기 …

‘19금’ 죄 고백하고 신부님 …

장례 치른 딸이 새벽에 찾아와…

부상 군인, 20대女의 ‘세가지…

형 유언 따라 형수와 합방해 아…


연예 스포츠
이종석, 유니세프에 2억원 기부

전지현 득남… “산모·아이 건강”

‘중국판 나가수 1위’ 황치열 “끝까…

도경수 “연기하다 울컥… 모르던 감…

일반인 출연자 사연에 눈물로 노래를…


영흥도에서 서울가는 귀경길 풍…

설날 차례상 차리기,진설법(陳…

좋은 글과 함께 한 설 명절

방콕 씨암스퀘어원 쏨분씨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