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홈 > 서울신문안내 >

* 이용자가 직접 방문하여 사진 원본을 대여하거나 원하는 사진을 전화나 이메일로 신청하여 섬네일로 받아 검토한 후 사용하고자 하시는 사진의 실화상을 이메일이나 웹하드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이용시간 : 오전 10시∼오후 5시. 토,일요일, 공휴일은 휴무.

* 사진 사용시 피사체에 대한 초상권, 상표권, 특허권 및 기타 권리는 이용자가 취득해야 하며 만일 이들 권리에 대한 분쟁이 발생할 경우 이용자가 모든 책임을 부담해야 합니다.

- 사진 원고의 경우 사용권은 1회 1판을 원칙으로 하며 동일원고를 2회 사용시에는 해당요금의 80%, 3회 이상시는 60%를 지불해야 합니다.

전화 : 02)2000-9274,5   팩스 : 02)2000-9279

버팔로 앞에서 새끼 잡아먹던 사자들, …

거대 지네에게 뱀 먹이로 줬더니…

“들어가는 란제리 모델...나오는 란제…

젊은 女비서, 70대 사장과 결혼하려고……

백호와 숫사자의 한판 혈투, 승자는?

29. 노래는커녕 울어버린 교환…

승무원 아내와 사기행각 탤런트…

27. 총각 선생 신세 망친 미인…

26. 운전사 치고 주저앉은 아가…

25. 타이라곤 딱 두 번 매본 명…


연예 스포츠
SG워너비 이석훈 최선아 결혼 4년전 …

매드클라운 ‘콩’ 라이브 클립 영상…

서언 서준 수산시장 점령, 새우 덥석…

SG워너비 이석훈 최선아 결혼 4년전 …

이수경 태도 논란, 선배 최우식에 “…


한양도성의 시신을 내보내던 시…

야생화산책-1월 제주의 야생화…

아프지 말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