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홈 > 서울신문안내 >

* 이용자가 직접 방문하여 사진 원본을 대여하거나 원하는 사진을 전화나 이메일로 신청하여 섬네일로 받아 검토한 후 사용하고자 하시는 사진의 실화상을 이메일이나 웹하드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이용시간 : 오전 10시∼오후 5시. 토,일요일, 공휴일은 휴무.

* 사진 사용시 피사체에 대한 초상권, 상표권, 특허권 및 기타 권리는 이용자가 취득해야 하며 만일 이들 권리에 대한 분쟁이 발생할 경우 이용자가 모든 책임을 부담해야 합니다.

- 사진 원고의 경우 사용권은 1회 1판을 원칙으로 하며 동일원고를 2회 사용시에는 해당요금의 80%, 3회 이상시는 60%를 지불해야 합니다.

전화 : 02)2000-9274,5   팩스 : 02)2000-9279

사자 우리에 들어갔다 공격당하는 40대…

춤추던 카바레女, 남편 보고 뒤밟았다가…

서세원, 아내가 불륜 의혹 제기하자 결…

굴에 다리 넣어 아나콘다 잡는 남성들

TV쇼 중 자기 비웃는 女출연자 무차별 …

춤추던 카바레女, 남편 보고 뒤…

자다 깨어보니 남편이 언니와 …

집에 돌아오니 아내와 친동생이…

20대女, 결혼식 갔더니 새 신랑…

53. 술 못하는 남자는 싫다는 …


연예 스포츠
뮤지컬 ‘데스노트’ 메이킹 영상 공…

냄새를보는소녀 신세경 ‘달달 키스신…

엄마가보고있다 장동민母 “욕 좀 그…

복면가왕 ‘황금락카두통썼네’ 2대 …

강용석 스캔들 A씨 “참을 수 없는 고…


신동엽 시인 시선집, ‘누가 하…

야생화산책-북한산의 야생화-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