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홈 > 서울신문안내 >

* 이용자가 직접 방문하여 사진 원본을 대여하거나 원하는 사진을 전화나 이메일로 신청하여 섬네일로 받아 검토한 후 사용하고자 하시는 사진의 실화상을 이메일이나 웹하드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이용시간 : 오전 10시∼오후 5시. 토,일요일, 공휴일은 휴무.

* 사진 사용시 피사체에 대한 초상권, 상표권, 특허권 및 기타 권리는 이용자가 취득해야 하며 만일 이들 권리에 대한 분쟁이 발생할 경우 이용자가 모든 책임을 부담해야 합니다.

- 사진 원고의 경우 사용권은 1회 1판을 원칙으로 하며 동일원고를 2회 사용시에는 해당요금의 80%, 3회 이상시는 60%를 지불해야 합니다.

전화 : 02)2000-9274,5   팩스 : 02)2000-9279

고승덕 딸 캔디 “아버지, 늘 남을 자신…

남성 BJ에게 ‘별풍선’ 회삿돈 1억 50…

男들의 실패, 여자에게 돌리다… “오!…

‘피닉제’ 이인제 로펌 재취업 “국회…

“악착같이 술 끊었다” 위암 3기 완치…

인공수정 의뢰女에 몰래 자기 …

‘19금’ 죄 고백하고 신부님 …

장례 치른 딸이 새벽에 찾아와…

부상 군인, 20대女의 ‘세가지…

형 유언 따라 형수와 합방해 아…


연예 스포츠
이민호·전지현, 박지은 신작 함께 출…

빅뱅 日투어서 팬 28만명 끌어모아

양치기들

정겨운 이혼, 웹디자이너와 결혼 2년…

티파니, ‘소원을 말해봐’ 2배속·4…


1인5역

길가에 핀 꽃양귀비, 충북 음성…

그냥 생긴대로 살자

제주의 봄 야생화-22-초종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