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홈 > 서울신문안내 >

* 이용자가 직접 방문하여 사진 원본을 대여하거나 원하는 사진을 전화나 이메일로 신청하여 섬네일로 받아 검토한 후 사용하고자 하시는 사진의 실화상을 이메일이나 웹하드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이용시간 : 오전 10시∼오후 5시. 토,일요일, 공휴일은 휴무.

* 사진 사용시 피사체에 대한 초상권, 상표권, 특허권 및 기타 권리는 이용자가 취득해야 하며 만일 이들 권리에 대한 분쟁이 발생할 경우 이용자가 모든 책임을 부담해야 합니다.

- 사진 원고의 경우 사용권은 1회 1판을 원칙으로 하며 동일원고를 2회 사용시에는 해당요금의 80%, 3회 이상시는 60%를 지불해야 합니다.

전화 : 02)2000-9274,5   팩스 : 02)2000-9279

40년 골수팬이 만들어준 정윤희 환갑 기…

남편 승진에 몸단 부인, 결국 직속상관…

격노한 朴대통령, 국무회의 도중에 장관…

첫 데이트를 알몸으로…‘알몸데이트’…

女마라토너, 달리던중 소변 못참게 되자…

풋풋했던 김혜수…조민수·채시…

애마부인 列傳1 ‘원조’ 안…

스타 몸매 16 - 유지인

32년 전 계은숙 비키니 몸매

28년 전 황신혜


연예 스포츠
노골적 노출은 “NO”…걸그룹 스마트…

블락비 지코 “타조와 스킨십 하며 뮤…

유채영 임종 김현주 지켜봐 “눈 뜨고…

유채영 임종 김현주 지켜봐 “항암치…

’HER(헐)’로 컴백한 블락비 “연말…


포토몽타주와 현대사 몽타주 전…

‘행복학’ 다음 강의 제목은?

야생화산책-바람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