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홈 > 서울신문안내 >

* 이용자가 직접 방문하여 사진 원본을 대여하거나 원하는 사진을 전화나 이메일로 신청하여 섬네일로 받아 검토한 후 사용하고자 하시는 사진의 실화상을 이메일이나 웹하드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이용시간 : 오전 10시∼오후 5시. 토,일요일, 공휴일은 휴무.

* 사진 사용시 피사체에 대한 초상권, 상표권, 특허권 및 기타 권리는 이용자가 취득해야 하며 만일 이들 권리에 대한 분쟁이 발생할 경우 이용자가 모든 책임을 부담해야 합니다.

- 사진 원고의 경우 사용권은 1회 1판을 원칙으로 하며 동일원고를 2회 사용시에는 해당요금의 80%, 3회 이상시는 60%를 지불해야 합니다.

전화 : 02)2000-9274,5   팩스 : 02)2000-9279

송해, 술집 女종업원이 외상값 갚으라고…

축구장서 정사 나눈 남녀 동영상, 알고…

20대女, 사장과 단둘이 ‘지리산 워크숍…

김무성, 서청원이 서류 던지며 욕설 퍼…

허니버터칩, 누가 싹쓸이 해가나 지켜봤…

41. 코미디언의 희극적 출세비…

40. 코미디언의 희극적 출세비…

송해, 술집 女종업원이 외상값…

38. 6년 묵은 ‘돌아와요 부산…

20대男,바람피운 사람 엄마란 …


연예 스포츠
에릭남 ‘괜찮아 괜찮아’로 이별 뒤…

걸그룹 에이코어(A.KOR)의 도도함 품…

이태임 하루 만에 또 공식입장 “예원…

장도연 “이용진 짝사랑한 것 맞다……

‘채피’


정월대보름 달맞이 명소 간월도…

야생화산책-변산바람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