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단독] 개혁신당, 20일 국회서 중앙당 창당대회...당대표에 이준석 ‘추대’키로

[단독] 개혁신당, 20일 국회서 중앙당 창당대회...당대표에 이준석 ‘추대’키로

최현욱 기자
최현욱 기자
입력 2024-01-13 15:53
업데이트 2024-01-13 15:5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20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 개최
타임라인 고려 ‘추대’ 방식 택하기로
당원 모집 열흘만에 5만명 돌파해
3호 정책으로 ‘영부인 지위 명문화’

이미지 확대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해 12월 27일 서울 노원구 한 고깃집에서 탈당 및 신당 창당 선언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홍윤기 기자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해 12월 27일 서울 노원구 한 고깃집에서 탈당 및 신당 창당 선언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홍윤기 기자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이끄는 개혁신당이 오는 20일 국회에서 중앙당 창당대회를 열고 본격 출범한다. 이 자리에서 개혁신당은 창당 준비 단계에서 정강정책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 전 대표를 당대표로 추대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개혁신당 측 핵심관계자는 13일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20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중앙당 창당대회를 개최하기로 했다”며 “출범과 함께 개혁신당을 이끌 초대 당대표로 이 전 대표를 추대하는 과정이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당 내부 논의 과정에서 전당대회를 여는 방안도 제시됐으나, 총선까지 물리적 시간이 촉박한 점을 고려해 추대 방식으로 당대표를 선출하기로 했다.

지난 2021년 6월 국민의힘 초대 당대표로 선출되기도 했던 이 전 대표는 2022년 7월 당 윤리위원회 징계로 직에서 물러난 뒤 지난해 12월 전격 탈당을 선언하고 신당 창당을 공언한 바 있다. 본격적인 창당 작업에 돌입한 이후 온라인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당원모집을 통해 원내 제3정당인 정의당의 당원수를 뛰어넘는 5만여명의 당원을 확보했고, 중앙당 창당 요건인 ‘당원 1000명 이상 5개 시도당’도 확보했다.

이 과정에서 정강정책위원장을 맡은 이 전 대표는 ‘공영방송 사장 임명동의제’ 등 ‘언론민주화’ 정책을 1호 정강정책으로 발표했고, 2호 정강정책으로 지방 거점 학교를 통합 및 책임교육학교를 확대 방안 등 교육정책을 내세웠다. 3호 정강정책으로는 영부인의 역할과 의무, 지원, 지위를 법조문으로 명문화하는 법안을 준비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김건희 여사를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개혁신당 측은 20일까지 정강정책 릴레이 발표와 함께 중앙당 창당 실무작업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핵심관계자는 “5개 시도당 창당대회의 경우 최대한 간소화해 행사를 치를 예정이고, 창당과 동시에 곧바로 ‘총선 모드’에 돌입할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최현욱 기자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