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제3지대 ‘미래대연합’ 창준위 출범 “양당 기득권 타파”

제3지대 ‘미래대연합’ 창준위 출범 “양당 기득권 타파”

정현용 기자
정현용 기자
입력 2024-01-14 11:30
업데이트 2024-01-14 11:4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제3지대 핵심인물들, 여의도에서 티타임 회동
제3지대 핵심인물들, 여의도에서 티타임 회동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이낙연 전 대표와 국민의힘에서 탈당한 이준석 개혁신당(가칭) 정강정책위원장, 비명(비이재명계)계 탈당 그룹인 ‘원칙과 상식’의 김종민 의원이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 카페에서 회동하고 있다. 2024.1.14 연합뉴스
원칙과 상식·당신과 함께 등 합류
이준석·이낙연·양향자·금태섭 총출동
“대화·협력의 다당제 민주주의로 가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원칙과 상식’이 14일 창당발기인대회를 갖고 제3지대 신당 ‘미래대연합’(가칭) 창당준비위원회를 출범했다. 민주당을 탈당한 김종민·조응천·이원욱 의원과 함께 국민의힘·정의당 출신인 ‘당신과 함께’ 소속 정태근·박원석 전 의원이 합류했다.

미래대연합 중앙당창당준비위원회는 이날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창당 발기인대회를 열고 “모든 개혁세력, 미래세력과 힘을 합쳐 낡고 무능한 기득권 체제를 타파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발기취지문에서 “양당독식 기득권 정치는 스스로는 물론 국민들마저 증오와 적대의 싸움터로 몰아 넣고 있다”며 “승자독식, 각자도생 사회에서 공존하고 협력하는, 함께 사는 세상으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승자독식 정치에서 다당제 민주주의로 가야 한다”며 “대결과 적대의 정치에서 대화와 협력의 연대 연합 정치로 가야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격차·불평등 해소 ▲기후위기·인구위기·지방소멸 ▲대한민국 평화·협력전략 제시 ▲AI·로봇 등 신기술 속 인간다운 삶 ▲현대적 민주주의 등을 5가지 과제로 제시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준석 개혁신당(가칭) 정강정책위원장,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금태섭 새로운선택 공동대표, 양향자 한국의희망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낙연 전 대표와 이준석 위원장은 ‘미래대연합’을 주도하는 김종민 무소속 의원을 만나 신당 창당의 취지를 들었다. 세 사람은 양당 기득권 타파 필요성에 공감했다.
이미지 확대
회동 끝난 뒤 발언하는 김종민
회동 끝난 뒤 발언하는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비명(비이재명계)계 탈당 그룹인 ‘원칙과 상식’의 김종민 의원이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 카페에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이낙연 전 대표와 국민의힘에서 탈당한 이준석 개혁신당(가칭) 정강정책위원장과의 회동을 마친 뒤 발언하고 있다. 2024.1.14 연합뉴스
김 의원은 이날 회동 이후 기자들과 만나 “미래대엽합이 왜 창당을 하게 됐고 앞으로 무엇을 하려고 하는지를 설명 드리는 자리였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창당준비작업은 각자 하더라도 우리가 국민들 앞에 어떤 희망을 보여줄 수 있을지, 특히 이 양당 기득권 정치 타파, 대한민국의 위기 극복을 위해 민심의 요구를 어떻게 우리가 받들 것인가, 어떤 경우든지 민심을 우리가 반드시 보답해야 되고 응답해야 된다는 점에 (두 분과) 공감했다”며 “미래대연합이 기득권 정치 타파를 위한 정당들의 연합과 협력을 위해서 역할을 열심히 하겠다는 말씀도 드렸다”고 했다.

김 의원은 또 “이 외에 구체적인 일정이나 합의는 없었다”면서도 “창준위가 공식 발족되면 서로 본격적인 대화, 협의를 해보자는 말씀을 나눴다”고 전했다.

이어 “(세 사람의 회동 결과) 희망적”이라며 “다 같이 민심에 응답하는 기득권 타파, 민심에 응답하는 정당을 해보겠다는 것이여서 두 분과 함께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심전심이 확실하게 느껴지는 미팅이었다”고 강조했다.
정현용 기자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