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이낙연 “텐트 크게 쳐달라”…이준석 “대선까지 함께”

이낙연 “텐트 크게 쳐달라”…이준석 “대선까지 함께”

신진호 기자
신진호 기자
입력 2024-01-14 14:36
업데이트 2024-01-14 14:3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민주당 탈당그룹 창당준비위원회 출범식

이미지 확대
축사하는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축사하는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대연합(가칭) 창당준비위원회 출범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2024.1.14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탈당 그룹의 창당준비위원회 출범식에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 이준석 개혁신당(가칭) 정강정책위원장이 나란히 참석해 제3지대에서의 협력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낙연 전 대표는 “텐트를 크게 쳐달라”며 폭넓은 연대를 주문했고, 이준석 위원장은 “대선까지 함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낙연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대연합’ 창당준비위원회 출범식 축사에서 “한국 정치사에서 오늘은 우리 국민들이 양자택일의 속박에서 벗어나 비로소 정부와 정당을 선택하는 권리를 회복하는, 국민 복권의 날로 기록될 것”이라 “우리 정치가 기득권 양당의 포로에서 벗어나는 정치 해방의 날이기도 하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조금 전 다섯 분의 창준위원장 가운데 정태근 전 의원이 ‘빅텐트’(다양한 정치 스펙트럼을 포괄하는 연대)를 말했다”면서 “텐트를 크게 쳐 주십시오. 추우면 어떤가. 기꺼이 함께 밥 먹고 함께 자겠다”라고 덧붙였다.

이낙연 전 대표가 추진하는 신당 ‘새로운 미래’가 이번 주 초 창당준비위원회 발족을 예고한 가운데 향후 ‘미래대연합’과의 선거 연대를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미지 확대
축사하는 이준석 개혁신당(가칭) 정강정책위원장
축사하는 이준석 개혁신당(가칭) 정강정책위원장 이준석 개혁신당(가칭) 정강정책위원장이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대연합(가칭) 창당준비위원회 출범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2024.1.14
연합뉴스
역시 창당을 준비 중인 이준석 위원장도 축사에서 “텐트보다 멋있는, 비도 바람도 막을 수 있는 큰 집을 지었으면 좋겠다”면서 “그날이 대한민국의 미래이고, 대한민국의 정치 개혁이 완성되는 날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말이 빅텐트지, 사실 나는 텐트에 살고 싶은 생각이 없다. 텐트는 왠지 야영하다가 걷어갈 것 같은 느낌”이라며 “그래서 좀 튼튼한 집에서 살고 싶은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 큰 집에 참여하려는 정파들은 국민 앞에 다음 대통령 선거 정도까지는 무조건 함께할 것을 서약해야 한다”면서 “이것이 ‘떴다방’ 같은 이미지로 비친다면 그런 결사체에 참여하고 싶은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제3세력들의 조기 합당론’에 대해 이준석 위원장은 “급하게 모여서 다 갈아버리면 그게 죽이지 비빔밥이겠느냐”면서 “나는 선명한 비빔밥을 만들기 위해 지금 창당 행보에 나섰다는 것을 다시 한번 천명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내가 가진 실체적인 고민도, 생각이 다른 사람들이 모여 비빔밥을 만들 수 있을까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미지 확대
미래대연합 창당준비위 출범식 참석하는 이낙연-이준석
미래대연합 창당준비위 출범식 참석하는 이낙연-이준석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이준석 개혁신당(가칭) 정강정책위원장(오른쪽)이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대연합(가칭) 창당준비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하고 있다. 가운데는 조응천 의원. 2024.1.14
연합뉴스
이날 출범식에는 양향자 한국의희망 대표, 금태섭 새로운선택 대표도 참석해 ‘제3지대 빅텐트’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행사 직전 이낙연 전 대표와 이준석 위원장은 미래대연합 공동 창준위원장 김종민 의원과 여의도의 한 커피전문점에서 3자 회동을 갖기도 했다.

이들은 약 20분간 함께한 자리에서 양당 구조 타파의 필요성에 공감했다고 김 의원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김 의원은 “각각의 창당준비위원회가 공식 발족하면 서로 본격적으로 대화와 협의를 하기로 했다”며 “우리가 언제 어떻게 하자고 한 것은 없지만 이심전심이 확실히 느껴지는 미팅이었다. 희망적이라고 봤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낙연 전 대표와 이준석 위원장의 ’케미‘가 어떤 것 같으냐’는 질문에 “아주 좋다. 두 분이 서로 견제한다는 해설이 들어간 기사들이 몇 개 있었지만 약간 사실과 다르다는 것을 느꼈다”며 “두 분의 대화가 아주 잘 되더라”고 했다.‘미래대연합’ 창당 멤버인 박원석 전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신당의 대표는 조응천 의원, 원내대표는 김종민 의원, 사무총장은 이원욱 의원이 각각 맡기로 했다”며 “김 의원은 제3지대 통합과 협력도 담당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