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탈당하라” 비판에도 류호정 “안 한다 할 생각 없다”

“탈당하라” 비판에도 류호정 “안 한다 할 생각 없다”

류재민 기자
류재민 기자
입력 2024-01-13 17:24
업데이트 2024-01-13 17:2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류호정 정의당 의원. 2023.12.19. 도준석 기자
류호정 정의당 의원. 2023.12.19. 도준석 기자
정의당 의원직을 유지한 채 제3지대 신당 ‘새로운 선택’에 합류한 류호정 의원은 탈당할 의사가 없음을 거듭 밝혔다.

류 의원은 지난 12일 CBS 지지율대책회의에 출연해 정의당 지도부의 탈당 요구에 대해 “조국 사태 이후 반성, 민주당과의 결별, 차별성 등을 비춰볼 때 제가 주장하는 제3지대로 가는 것이 정의당의 다음이어야 하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의당이 녹색당 등과 선거연합정당을 꾸릴지 결정하기 위해 오는 14일 당대회, 25일 당원 총투표를 여는 것과 관련해 “저는 주류 당론에 대해 부결을 요청할 예정이다. 부결이 목표”라며 “정의당의 주류 정파가 내세우는 선거연합정당은 결국 도로 민주당의 2중대, 당의 차별성을 없애는 길”이라고 밝혔다. 류 의원은 “저만 덜렁 가는 건 별로 의미 없다”면서 “제 생각에 동의해 주시는 모든 분들과 함께 제3지대로 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류 의원이 금태섭 전 의원과 함께 ‘새로운선택’ 창당에 참여하자 정의당에서는 류 의원에 대한 탈당 요구가 거셌다. 정의당 지도부는 류 의원에게 ‘탈당하고 비례대표 국회의원직을 후순위에 승계하라’고 요구했지만 그는 “꽤 오랫동안 당에 있을 것”이라며 거부 의사를 드러냈다. 류 의원은 “(탈당) 안 한다. 할 생각이 없다”고 강조하며 “제 활동이 개인의 활동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공적 지위를 사적으로 활용하는 게 아니냐’는 비판에 대해서 류 의원은 “물론 주류 지도부야 개인의 활동, 튀는 일이라고 매도하고 싶겠지만 당의 진로를 두고 당원, 지지자분들도 함께 고민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내 노선 갈등 중이다. 근데 제가 좀 비주류인 것”이라고 밝혔다.

류재민 기자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