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이낙연, 이준석에 러브콜…“세대통합 모델될 수도”

이낙연, 이준석에 러브콜…“세대통합 모델될 수도”

문경근 기자
문경근 기자
입력 2024-01-12 10:43
업데이트 2024-01-12 10:5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8일 울산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이미영 전 울산시의원의 출판기념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8일 울산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이미영 전 울산시의원의 출판기념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2일 이준석 ‘개혁신당’(가칭) 정강정책위원장과의 연대 구상에 대해 “세대 통합의 모델이 될 수도 있겠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위원장은 청년 정치를 상징하는 분이 돼 있고, 전 외람되지만, 경험 많은 정치인의 대표 격으로 돼 있지 않냐?”고 했다.

이어 “두 사람의 캐릭터가, 전 진중하고 말도 느릿하게 하는 편인데 이 위원장은 굉장히 분방하고 활발하신 분”이라고 했다.

이 전 대표는 “협력의 방법이 뭔지는 앞으로 논의해봐야겠지만 함께 해야 한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이 위원장이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자신에 대해 ‘엄숙주의를 걷어내야 한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선 “좋은 충고로, 나도 걷어내고 싶다. 잘 안 떨어져서 그렇지”라며 “젊은 분들의 그런 충고를 언제든지 받아들일 준비가 돼 있다”라고 했다.

이 전 대표는 다음 주 초에 창당 발기인 대회를 여는 등 창당 작업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이 전 대표는 이재명 대표 체제의 민주당에 대해 “1인 정당이 됐다”고 재차 비판하며 “전통적으로 민주당은 당권이 바뀌더라도 주류와 비주류가 6 대 4의 전통을 유지했다. 지금은 10 대 0이다. 확연히 달라진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당내의 문화, 언동으로 드러나는 문화가 이렇게 살벌한 적이 없다”며 “앞으로 언젠가는 민주당이 참 나쁘게 변한 기간이었다는 평가로 남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미 총선 불출마 입장을 밝힌 그는 대선 출마 여부엔 “지금은 대선 생각할 때도 아니고, 국가가 하루하루가 급한데 3년 뒤에 있을 대선은 지금 생각할 여지가 없다”고 했다.
문경근 기자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