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들해지자 배달 플랫폼 이용 급감

코로나 시들해지자 배달 플랫폼 이용 급감

명희진 기자
명희진, 나상현 기자
입력 2022-05-30 20:20
업데이트 2022-05-31 01:3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4월 활성이용자 전월비 최고 15%↓
외식 늘고 수수료 인상 탓도 한몫
업계는 비수기 탓하며 “상황 주시”

이미지 확대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집콕 특수’가 사라지자 배달의민족(배민), 쿠팡이츠, 요기요 등 배달 플랫폼의 이용 감소세가 뚜렷해지고 있다. 배달 업계는 계절적 비수기로 인한 일시적 현상이라고 설명하지만 사용자가 급증했던 지난해와는 사뭇 다른 형국이다.

30일 빅데이터 플랫폼 아이지에이웍스의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지난달 주요 배달 플랫폼의 월간활성이용자수(MAU)는 거리두기 완화 전인 3월보다 적게는 2.9%에서 많게는 15.7%까지 줄었다. 배달 플랫폼 1위 업체인 배민 MAU는 한 달 새 60만명 이상 빠졌다. 쿠팡이츠와 요기요 역시 각각 62만명, 90만명 가까이 이용자가 감소했다. 배달 업계는 “상황을 면밀히 보고 있다”고 밝혔다. 통상적으로 날씨가 따뜻해지는 4월부터 휴가철까지는 배달 비수기인데 이번 감소세가 거리두기 해제와 맞물린 단기 영향일지, 실제 추세로 굳어질지 예의 주시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지난해와 비교하면 배달 플랫폼의 성장세가 꺾인 것은 확연하다. 실제로 지난달 MAU를 지난해 12월과 비교하면 요기요는 올해 100만명 이상, 쿠팡이츠는 200만명 이용자가 줄었다. 배민도 55만명이 빠졌다.

이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며 외출·외식 인구가 폭발적으로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배달 수수료가 치솟은 점도 일부 이용자의 이탈을 재촉했다. 배민과 쿠팡이츠는 지난해 시장 선점을 위해 6000원만 받던 프로모션을 각각 종료하며 배달비와 수수료를 인상했다.

기존 배달 플랫폼 이용자의 이탈이 가속화되는 와중에 ‘대체재’까지 등장하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가 6월부터 ‘도보배송’을 원칙으로 하는 단거리 배송 서비스를 시작하고, 배달 플랫폼 ‘두잇’은 ‘배달비 0원’을 표방하며 기존 배달 플랫폼의 불만을 파고들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매출 확대에만 골몰했던 배달 업계도 수익성 고민이 깊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역대급 매출에도 적자를 감수하고 있는데 경쟁자가 늘고 시장성까지 줄어든다면 입지는 더욱 좁아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성장세가 한 번도 꺾인 적 없는 배달 플랫폼이 코로나 특수 이후 시험대에 올랐다”면서 “국내에서도 옥석 가리기가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명희진 기자
나상현 기자
2022-05-31 19면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