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 바랜 태극기 논란

입력 : ㅣ 수정 : 2019-04-12 02: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美의장대, 옅은 하늘색 태극기 들어
박 前대통령 때도 사용…실수인 듯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 정상회담 차 미국을 방문한 가운데 미국 의장대가 색이 바랜 태극기를 사용했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해당 태극기는 박근혜 전 대통령 방문 때부터 사용된 것으로 미국 측의 단순 실수로 보인다.

문 대통령 부부가 탑승한 공군1호기는 10일(현지시간) 오후 5시 36분쯤 미국 워싱턴DC 인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이어 미국 의장대가 환영을 위해 성조기와 우리나라 태극기를 각각 들고 도열했는데 당시에 찍힌 사진을 보면 태극기의 태극문양 음(陰)이 짙은 파랑이 아닌 옅은 하늘색이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사진의 각도나 빛의 양에 따라서 잘못 보여질 수 있어 태극기가 명확히 다른 것이었는지에 대해서 확인이 필요하다”며 “다만 박근혜 전 대통령이 가셨을 때도 같은 태극기가 사용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실제 역대 대통령의 방미 사진기록에 따르면 해당 태극기는 박근혜 대통령이 2015년 10월 13일 앤드루스 공군기지를 방문했을 때 처음으로 등장했다. 이후 지난해 5월 22일 문 대통령 부부가 미국을 찾았을 때도 쓰였다. 이날을 포함해 최소한 3년 6개월여 사용된 것이다. 반면 이명박 전 대통령이 이곳을 찾은 2011년 10월에는 명확하게 파란색 태극기가 사용됐다.

그간 잘 인식하지 못한 것과 달리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태극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시민이 발견한 것으로 보인다.

미국에서 의장대가 사용하는 외국 국기는 국무부 의전실에서 담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정부는 향후 개선을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태극기의 빨간색도 미국 의장대가 예전에 사용했던 태극기와 비교해 다소 흐려진 것을 볼 때 보는 각도의 문제거나 색이 바랜 것보다는 애초에 옅은 색을 사용해 만들었을 가능성도 있다. 대한민국 국기법 시행령 제8조는 태극기에 사용된 각각의 색에 대해 ‘표준 색도’를 규정하고 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9-04-12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