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일리, 워싱턴DC서 ‘힘겨운’ 경선 첫 승…‘트럼프 본선행’ 대세와는 무관

헤일리, 워싱턴DC서 ‘힘겨운’ 경선 첫 승…‘트럼프 본선행’ 대세와는 무관

이재연 기자
이재연 기자
입력 2024-03-04 13:21
업데이트 2024-03-04 13:2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 후보인 니키 헤일리 전 유엔 대사가 3일(현지시간) 메인주 포틀랜드에서 열린 유세에서 연설하기 전 도널드 볼덕 예비역 준장을 안아주기 위해 팔을 뻗고 있다. AFP 연합뉴스
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 후보인 니키 헤일리 전 유엔 대사가 3일(현지시간) 메인주 포틀랜드에서 열린 유세에서 연설하기 전 도널드 볼덕 예비역 준장을 안아주기 위해 팔을 뻗고 있다. AFP 연합뉴스
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 후보인 니키 헤일리 전 유엔 대사가 3일(현지시간) 수도인 워싱턴 DC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힘겨운 첫 승을 거뒀다. 8연패 끝 얻은 소중한 1승이지만,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확정적인 본선행과는 무관할 전망이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헤일리 전 대사는 지난 1일부터 이날 오후 7시까지 진행된 프라이머리에서 99% 개표율 기준, 62.8%를 득표해 트럼프 전 대통령(33.3%)을 크게 물리쳤다. 앞서 그는 아이오와와 뉴햄프셔, 네바다, 사우스캐롤라이나, 미시간, 미주리, 아이다호 등 8개 지역에서 모두 트럼프 전 대통령에 패했다.

워싱턴 DC는 2020년 대선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이 92%를 득표할 정도로 진보 성향이 가장 강한 지역 중 한 곳으로, 헤일리 전 대사가 싸워볼 만하다는 관측이 나왔다. 2016년 공화당 경선 때도 워싱턴DC에선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이 승리했으며 트럼프 전 대통령은 득표율 14%로 3위에 머물렀다.

그럼에도 워싱턴 DC는 공화당 전체 대의원 2429명 중 19명만 배정돼 있어 헤일리 전 대사의 승리는 대세에는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또 이날 투표 참가자도 등록 공화당원 약 2만 3000명(1월 31일 기준) 중 약 2000명에 불과해 큰 의미를 부여하기 힘든 상황이다.

워싱턴 DC 대의원 배분 방식은 득표율 50%를 넘긴 후보가 있으면 승자 독식으로 19명 전원을 가져가게 돼 있어 헤일리 전 대사는 19명을 추가 확보했다.

공화당 대선 후보 확정을 위한 ‘매직 넘버’는 대의원 1215명 이상으로, 트럼프 전 대통령은 244명을 확보한 반면 헤일리 전 대사는 19명을 합쳐도 43명에 불과하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16개주에서 경선을 치러 875명의 대의원이 걸린 5일 ‘슈퍼 화요일’ 경선에서 무난히 승리하며 본선행을 사실상 확정할 것으로 보인다.
워싱턴 이재연 특파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