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일리, 트럼프 제치고 美 공화 대선 경선 첫 승… 판세 영향은 미미

헤일리, 트럼프 제치고 美 공화 대선 경선 첫 승… 판세 영향은 미미

조희선 기자
조희선 기자
입력 2024-03-04 11:24
업데이트 2024-03-04 11:2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워싱턴DC서 63% 득표… 대의원 19명 확보

이미지 확대
니키 헤일리 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 후보가 3일(현지시간) 워싱턴DC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경선 시작 이래 처음으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이겼다. 사진은 헤일리 전 대사가 이날 메인주 포틀랜드에서 열린 선거 집회서 유세하는 모습. AP 연합뉴스
니키 헤일리 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 후보가 3일(현지시간) 워싱턴DC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경선 시작 이래 처음으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이겼다. 사진은 헤일리 전 대사가 이날 메인주 포틀랜드에서 열린 선거 집회서 유세하는 모습. AP 연합뉴스
미국 공화당의 대선 후보 경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번번이 패배한 니키 헤일리 전 유엔 대사가 3일(현지시간) 미국 수도에서 첫 승리를 거뒀다. 다만 공화당 경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압도적인 우위를 유지하고 있어 대세에는 큰 영향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헤일리 전 대사는 지난 1일부터 이날 오후 7시까지 진행된 워싱턴DC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99% 개표가 진행된 가운데 62.8%를 득표해 트럼프 전 대통령(33.3%)을 제쳤다.

공화당 주별 경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무릎을 꿇었던 헤일리 전 대사의 첫 승이다.

워싱턴DC는 조 바이든 대통령이 2020년 대선에서 92%를 득표할 정도로 진보 성향이 강해 헤일리 전 대사가 기대해볼 만하다는 관측이 나왔다.

다만 워싱턴DC는 공화당 전체 대의원 2429명 가운데 19명만 할당돼 있다. 이날 투표에 참여한 사람도 2000여명에 불과하다.

대의원 배분 방식은 득표율을 50%를 넘긴 후보가 있으면 승자 독식으로 19명의 대의원 전원을 가져가게 돼 헤일리 전 대사가 19명을 확보하게 됐다.

워싱턴DC의 인구는 약 70만명이지만 지난 1월 31일 기준 등록된 공화당원은 고작 2만 3000여명에 불과하다. 2016년 경선에도 약 2800명만 참여하는 등 투표율이 낮은 편이라고 AP통신은 전했다.

한편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1월 15일 아이오와 코커스를 시작으로 뉴햄프셔, 사우스캐롤라이나, 네바다, 사우스캐롤라이나, 미시간, 아이다호, 미주리에서 모두 승리했다.

공화당 대선 후보가 되려면 대의원 1215명 이상을 확보해야 하는데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미 244명을 확보했고, 헤일리 전 대사는 단 24명에 그쳤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가장 많은 주에서 동시에 경선을 치러 총 874명의 대의원이 걸려 있는 오는 5일 ‘슈퍼 화요일’에도 무난히 승리해 후보직을 확정할 것으로 전망된다.
조희선 기자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