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일리, 워싱턴DC서 ‘힘겨운’ 경선 첫 승…‘트럼프 본선행’ 대세와는 무관

헤일리, 워싱턴DC서 ‘힘겨운’ 경선 첫 승…‘트럼프 본선행’ 대세와는 무관

이재연 기자
이재연 기자
입력 2024-03-04 13:21
업데이트 2024-03-04 13:2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 후보인 니키 헤일리 전 유엔 대사가 3일(현지시간) 메인주 포틀랜드에서 열린 유세에서 연설하기 전 도널드 볼덕 예비역 준장을 안아주기 위해 팔을 뻗고 있다. AFP 연합뉴스
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 후보인 니키 헤일리 전 유엔 대사가 3일(현지시간) 메인주 포틀랜드에서 열린 유세에서 연설하기 전 도널드 볼덕 예비역 준장을 안아주기 위해 팔을 뻗고 있다. AFP 연합뉴스
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 후보인 니키 헤일리 전 유엔 대사가 3일(현지시간) 수도인 워싱턴 DC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힘겨운 첫 승을 거뒀다. 8연패 끝 얻은 소중한 1승이지만,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확정적인 본선행과는 무관할 전망이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헤일리 전 대사는 지난 1일부터 이날 오후 7시까지 진행된 프라이머리에서 99% 개표율 기준, 62.8%를 득표해 트럼프 전 대통령(33.3%)을 크게 물리쳤다. 앞서 그는 아이오와와 뉴햄프셔, 네바다, 사우스캐롤라이나, 미시간, 미주리, 아이다호 등 8개 지역에서 모두 트럼프 전 대통령에 패했다.

워싱턴 DC는 2020년 대선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이 92%를 득표할 정도로 진보 성향이 가장 강한 지역 중 한 곳으로, 헤일리 전 대사가 싸워볼 만하다는 관측이 나왔다. 2016년 공화당 경선 때도 워싱턴DC에선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이 승리했으며 트럼프 전 대통령은 득표율 14%로 3위에 머물렀다.

그럼에도 워싱턴 DC는 공화당 전체 대의원 2429명 중 19명만 배정돼 있어 헤일리 전 대사의 승리는 대세에는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또 이날 투표 참가자도 등록 공화당원 약 2만 3000명(1월 31일 기준) 중 약 2000명에 불과해 큰 의미를 부여하기 힘든 상황이다.

워싱턴 DC 대의원 배분 방식은 득표율 50%를 넘긴 후보가 있으면 승자 독식으로 19명 전원을 가져가게 돼 있어 헤일리 전 대사는 19명을 추가 확보했다.

공화당 대선 후보 확정을 위한 ‘매직 넘버’는 대의원 1215명 이상으로, 트럼프 전 대통령은 244명을 확보한 반면 헤일리 전 대사는 19명을 합쳐도 43명에 불과하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16개주에서 경선을 치러 875명의 대의원이 걸린 5일 ‘슈퍼 화요일’ 경선에서 무난히 승리하며 본선행을 사실상 확정할 것으로 보인다.
워싱턴 이재연 특파원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