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념촬영 중 태극기 밟은 송민규…“너무 기뻐 인지 못했다” 사과

기념촬영 중 태극기 밟은 송민규…“너무 기뻐 인지 못했다” 사과

김민지 기자
김민지 기자
입력 2022-12-03 10:29
업데이트 2022-12-03 10:2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며 16강 진출에 성공한 대표팀 선수들이 그라운드에서 태극기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송민규의 사과문. 2022.12.3 연합뉴스, 송민규 인스타그램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며 16강 진출에 성공한 대표팀 선수들이 그라운드에서 태극기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송민규의 사과문. 2022.12.3 연합뉴스, 송민규 인스타그램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대한민국이 또 한 번의 기적을 만들어내며 12년 만에 월드컵 16강 진출에 성공한 가운데 송민규(전북현대)가 기념 촬영 중 태극기를 밟은 것에 대해 사과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3일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마지막 3차전에서 2-1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경기 직후 선수들은 한데 모여 기념촬영을 했다. 이 과정에서 송민규는 자리를 옮기던 중 바닥에 깔린 태극기를 밟았다.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며 16강 진출에 성공한 대표팀이 기념촬영을 하며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2.12.3 연합뉴스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며 16강 진출에 성공한 대표팀이 기념촬영을 하며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2.12.3 연합뉴스
해당 모습을 본 네티즌들은 그의 행동이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그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찾아가 “기뻤던건 알지만 태극기 밟고 사진 찍으러 가던데 다음부턴 주의해달라”, “방송보면서 너무 놀라고 화났다. 전세계 사람들이 다 보는 앞에서 창피한줄 알길”, “국기를 밟는 행동을 했으면 사과를 먼저 하세요” 등의 댓글을 달았다.

이에 송민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경기 종료 후 너무 기쁜 나머지 경황이 없어 태극기를 밟았다는 것조차 인지하지 못했다. 어떠한 경우에도 있어서는 안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이어 그는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각별히 주의하겠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한국 대표팀은 포르투갈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우루과이와 1승1무1패로 승점 4, 골득실 0으로 같아졌지만, 다득점에서 4-2로 앞서며 조 2위로 16강에 올랐다. 16강 상대는 세계랭킹 1위 브라질이다. 한국과 브라질의 경기는 오는 6일 오전 4시에 열릴 예정이다.
김민지 기자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