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륜 여성, 자존감 상승 경향…남성은 반대” 네덜란드 연구진

“불륜 여성, 자존감 상승 경향…남성은 반대” 네덜란드 연구진

이보희 기자
입력 2022-11-14 17:08
업데이트 2022-11-14 17:0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유럽서 불륜 가해자·피해자 947명 조사

기혼이거나 애인이 있는 여성이 불륜을 저지른 뒤 오히려 자존감과 행복도가 높아지는 경향이 있고, 남성은 반대로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는 유럽 연구진의 연구 결과가 나왔다.

1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타임스에 따르면 네덜란드 틸뷔르흐 대학 연구진은 최근 직접 불륜을 저질렀거나, 또는 상대의 불륜을 겪은 유럽 지역 남녀 947명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심리과학’(Psychological Science) 학술지 최신호에 실렸다.

파트너가 있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한 이번 연구에서 불륜 가해자는 609명, 불륜 피해자는 338명이다.

이에 따르면 불륜 가해자와 피해자 모두 이전보다 자존감, 관계 행복도가 나란히 하락했다.

다만 성별을 나눠보면 조금은 다른 결과가 나왔다. 남성 가해자는 여성 가해자보다 불륜에 더 부정적으로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연구진은 “놀랍게도 여성 가해자는 불륜 이후 개인적 행복도가 이전보다 올라가는 경향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연구진이 분석한 도표에 따르면 불륜 여성의 자존감, 삶의 만족도는 나란히 우상향하는 곡선을 그렸으나 불륜 남성의 그래프는 둘 다 우하향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불륜 여성 상당수에서 이같은 결과가 나타나는 이유는 여성이 남성보다 불륜의 원인을 저조한 관계 만족도에서 찾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라고 연구진은 분석했다. 이런 여성은 기존 관계에서 충족되지 못한 개인적 욕구가 채워지면서 행복이 증가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불륜은 우연히 일어나는 일이 아니라고 연구진은 분석했다. 수년간 불행한 관계가 이어지면서 불륜이라는 결과로 나타나곤 한다는 게 연구진의 결론이다. 실제로 불륜을 저지르기 전부터 이미 관계 만족도와 행복감이 하락하기 시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더타임스를 통해 파트너의 불륜을 겪을 경우 가해자를 탓하기에 앞서 수년간 어떤 게 잘못이었는지 물어보라고 조언했다.
이보희 기자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