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켄타우로스’ 이미 2주 전 국내 침투… 지역 확산 비상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22 01:35 보건·의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BA.2.75 변이 감염자 1명 추가
지난 5일 인도서 입국 7일 확진
변이 확인까지 14일… 4명 접촉
‘자율방역’ 늑장 대응 비판 일어

이르면 새달 모더나 개량 백신

작업자들이 21일 서울 노원구 노원구민의전당 주차장에 다시 문을 여는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 설치를 위해 분주하게 물건을 나르고 있다. 서울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22일부터 자치구별로 한 곳씩 임시선별검사소를 운영한다. 뉴시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작업자들이 21일 서울 노원구 노원구민의전당 주차장에 다시 문을 여는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 설치를 위해 분주하게 물건을 나르고 있다. 서울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22일부터 자치구별로 한 곳씩 임시선별검사소를 운영한다.
뉴시스

일명 ‘켄타우로스’로 불리는 코로나19 BA.2.75 변이 확진자가 또 나오고, 신규 확진자가 사흘 연속 7만명대를 기록하는 등 방역상황이 악화하고 있지만, 정부는 뒷북 조치를 반복하고 있다.

21일 추가 확인된 변이 확진자는 지난 5일 인도에서 입국해 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지 14일 만에 BA.2.75 감염자로 판명 났다. 당초 5월부터 하겠다던 전 국민(표본 1만명) 코로나19 항체양성률 조사는 이제야 본격화됐다. 이 조사를 통해 ‘숨은 감염자’가 많은 지역이나 인구집단을 찾아 방역 역량을 집중한다는 계획인데, 결과가 9월 초에 나와 여름철 재유행 기간에 활용하기에는 빠듯하다. ‘늑장 진단에 뒷북 대응’이란 비판이 나온다.

항체양성률 조사 연구 책임자인 김동현 한림대 의대 교수는 “항체 조사를 통해 숨은 감염자 집단의 역학적 특성과 확산이 어떻게 이뤄지는지를 파악할 것”이라며 “예전처럼 일괄적으로 방역할 게 아니라, 확산 위험이 큰 지역·시설 등을 특정해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정부가 말하는 ‘과학방역’의 밑그림인 셈이다. 그러나 현재 재유행 국면에 반영하기에는 늦다는 지적에 대해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렇다 할 답변을 내놓지 못했다.

한국이 자랑하던 신속 진단도 옛말이 됐다. 국내 두 번째 BA.2.75 감염자는 확진 판정을 받은 지 두 주 만에 변이가 판명됐다. 2주나 걸린 데 대해 질병관리청은 “지방자치단체에서 보낸 검체가 도착하기까지 7일, 분석에 7일이 소요됐다”고 설명했다.

이 바이러스의 전파력이나 면역회피성은 현재 우세종이 된 BA.5보다도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감염자가 접촉한 사람은 4명이지만, 변이의 성질을 고려하면 더욱 빠르게 확산할 수도 있다.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7만 1170명 늘어 누적 190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 5월 25일 누적 1800만명을 넘은 지 57일 만에 100만명이 추가됐다. 확산세가 매섭지만 당국은 “국가 주도 방역은 지속 가능하지 않다”며 연일 ‘아플 때 쉬기’ 등 자율 방역을 강조하고 있다. 그러나 민간의 동참을 끌어낼 제도적 장치가 미비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기일 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코로나19 확진자 격리지원비를 다시 확대해야 한다는 지적에 “여러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재정 여력을 봐 가며, 재정의 활용 가능성을 고려해 검토해야 할 사안”이라고 답해 격리지원금 지급 대상 축소가 결국 재정 절감을 위한 조치였음을 시사했다.

미국 모더나가 개발한 개량 백신을 올해 안에 접종할 수 있을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이 차관은 “모더나는 8월이나 9월쯤이면 백신이 나온다고 한다. 백신이 나오면 가장 빨리 우리나라에 공급해 달라고 얘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현정 기자
김주연 기자
2022-07-22 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