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이재명에 등 돌린 3차 선거인단…62% vs 28% ‘더블스코어’ 완패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0-11 08:26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중도층 적극 참여… 투표율 81.39%

李후보 해명·대응 모두 지켜본 뒤 투표
의구심 커지면서 이낙연에 표 쏠린 듯
이재명 경기도지시가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서울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2021. 10. 10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재명 경기도지시가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서울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2021. 10. 10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선출을 위한 지역 순회 경선에서 넉넉한 과반 승리를 이어오던 이재명 후보가 10일 국민·일반당원 3차 선거인단 투표에서 완패했다. 이 후보는 득표율 28.30%로 이낙연 전 대표 62.37%에 더블스코어로 패배했다.

3차 선거인단은 지난달 1일부터 14일까지 모집한 30만 5779명이다. 3차 선거인단 투표율은 81.39%로 11개 지역 순회 경선과 1~3차 슈퍼위크를 통틀어 최고 투표율을 기록했다. 3차 선거인단은 민주당 현역 국회의원들이 이른바 ‘조직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으기)’로 모집한 1~2차 선거인단과 달리 개별 참여 비율이 가장 높다. 이 때문에 민주당 색채가 덜하고 중도층 성향에 가까운 집단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이 후보의 3차 선거인단 투표 참패는 중도 확장이 승패를 좌우하는 본선 경쟁력에 적신호가 켜진 것 아니냐는 우려로도 연결된다.

지난 19대 대선을 포함해 민주당에서 오랫동안 조직 관리를 해온 중진 의원은 이날 “이재명 후보가 불안하다, 위험하다는 위기감이 커진 민주당 지지자들이 3차 선거인단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실제 이낙연 후보에게 투표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또다른 중진 의원은 “국회의원들이 여의도 안에만 갇혀 바닥이 뒤집어지고 있는 것을 몰랐다”고 했다. 대장동 개발 의혹 이슈는 2차 선거인단과 3차 선거인단의 선택을 갈랐다. 2차 선거인단은 지난달 29~30일 온라인 투표를 했고, 이 후보는 58.17%를 득표했다. 지난달 26일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에서 퇴직금 50억원을 받았다는 사실이 처음 공개된 직후 이뤄진 투표다.

반면 3차 선거인단은 봇물처럼 쏟아진 대장동 관련 새로운 의혹 한복판에서 투표가 이뤄졌다. 이들은 이 후보의 해명과 대응을 모두 지켜보고 나서 투표했다. 특히 지난 3일 이 후보의 핵심 측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배임 및 뇌물 혐의로 구속된 것도 2차 선거인단 투표 때와 다른 점으로 꼽힌다. 결국 이 후보가 의혹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는 의구심이 커지면서 3차 선거인단은 1주일 전 2차 선거인단과 전혀 다른 선택을 한 셈이다.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2021-10-11 3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