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호수 아니고 풀밭인줄”…폭염에 대청호 녹조 재앙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8 16:57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옥천 추소리 수역 진녹색 찌꺼기 둥둥 떠다녀
수차 15대 돌리고 녹조제거선 3척 투입…확산 막기엔 역부족

28일 녹조가 뒤덮인 충청북도 옥천군 군북면 추소리 인근 대청호에서 조류제거선을 탄 K-WATER(한국수자원공사) 대청댐지사 관계자들이 녹조제거작업을 하고 있다. 왼쪽으로는 녹조 저감을 위한 물 순환 장비인 수면포기기(왼쪽)가 가동되고 있지만, 녹조를 제거하기엔 역부족으로 보인다. 2021.7.28. 연합뉴스

▲ 28일 녹조가 뒤덮인 충청북도 옥천군 군북면 추소리 인근 대청호에서 조류제거선을 탄 K-WATER(한국수자원공사) 대청댐지사 관계자들이 녹조제거작업을 하고 있다. 왼쪽으로는 녹조 저감을 위한 물 순환 장비인 수면포기기(왼쪽)가 가동되고 있지만, 녹조를 제거하기엔 역부족으로 보인다. 2021.7.28. 연합뉴스

연일 폭염이 이어지면서 충청권 식수원인 대청호에 녹조가 급속히 확산하고 있다.

28일 한국수자원공사 등에 따르면 충북 옥천군 군북면 추소리 수역에는 최근 녹차 가루를 풀어놓은 듯 진녹색의 녹조 찌꺼기가 둥둥 떠다니고 있다. 상공에서 보면 흡사 잔디밭에 가까운 모습이다.

추소리 수역은 금강지류의 물이 대청호로 유입되는 지점이다. 구불구불한 지형으로 인해 물흐름이 느리다 보니 대청호에서는 가장 먼저 녹조가 발생하고 가장 늦게까지 남는다.

녹조 저감을 위한 물 순환 장비인 수면포기기(수차)가 가동되고 있지만 진녹색으로 변해가는 물빛을 원래 상태로 되돌리기에는 역부족한 상황이다.
28일 녹조가 뒤덮인 충청북도 옥천군 군북면 추소리 인근 대청호에서 조류제거선을 탄 K-WATER(한국수자원공사) 대청댐지사 관계자들이 녹조제거 작업을 벌이고 있다. 2021.7.2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8일 녹조가 뒤덮인 충청북도 옥천군 군북면 추소리 인근 대청호에서 조류제거선을 탄 K-WATER(한국수자원공사) 대청댐지사 관계자들이 녹조제거 작업을 벌이고 있다. 2021.7.28
연합뉴스

한국수자원공사 대청댐지사 관계자는 “녹조가 꽤 심각하다”며 “지난달 25일부터 용존 산소량을 늘리기 위해 15대의 수면포기기를 가동했고, 이달 19일부터는 녹조제거선 3대를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곳은 대청호 본류와는 거리가 있어 수질 측정이 이뤄지지 않지만 회남(보은), 추동(대전 동구), 문의(청주) 수역에서도 녹조띠가 생기고 있다.

지난 19일 추동수역의 유해 남조류 세포수는 1㎖당 452cells로, 1주일 전 212cells보다 배 이상 증가했다. 클로로필-a(엽록소) 농도도 같은 기간 1㎥당 7.6㎎에서 37.9㎎으로 늘었다.

문의수역에서도 남조류 세포수가 52cells에서 466cells로 급증했다. 회남수역에서만 지난 12일 820cells에서 19일 196cells로 줄었다.

환경 당국은 폭염이 한동안 계속되면서 녹조가 확산할 것으로 보고, 대응 계획을 점검하고 있다.

충북도도 대청호의 녹조 확산을 부추길 수 있는 오염물질 유입을 막기 위해 수변구역 내 축사분뇨·폐수·오수 배출시설 지도·점검을 강화하고 있다.
장마가 끝나고 낮 기온이 35도를 넘나드는 폭염이 이어지고 있는 28일 충청북도 옥천군 군북면 추소리 일대 대청호 위를 녹조가 뒤덮고 있다. 2021.7.2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장마가 끝나고 낮 기온이 35도를 넘나드는 폭염이 이어지고 있는 28일 충청북도 옥천군 군북면 추소리 일대 대청호 위를 녹조가 뒤덮고 있다. 2021.7.28
연합뉴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