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경찰, 국내 최대 거래소 빗썸 추가 압수수색

[단독]경찰, 국내 최대 거래소 빗썸 추가 압수수색

박재홍 기자
박재홍 기자
입력 2020-09-07 15:37
업데이트 2020-09-07 15:3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서울청 지수대, 빗썸 2차 압수수색
2일 강남구 본사 압수수색 이후 닷새만
BXA토큰 발행 사기 혐의 증거 확보 차원

빗썸 고객센터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빗썸 고객센터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찰이 7일 국내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에 대한 추가 압수수색을 벌였다. 지난 2일 사기혐의와 관련해 실시한 강남구 본사 압수수색 이후 닷새만이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부터 서울 모처의 빗썸 관련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집행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앞서 제기된 혐의와 관련된 추가 증거물 확보 차원의 압수수색”이고 말했다. 경찰은 빗썸의 실소유주 이정훈(44) 빗썸홀딩스·빗썸코리아 이사회 의장에 대해 사기 및 재산국외도피(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수사를 진행 중이다.

이날 압수수색 대상에는 거래소 빗썸을 운영하는 빗썸코리아 모회사인 빗썸홀딩스 관련 사무실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장은 2018년 10월 김병건(57) BK그룹 회장과의 빗썸 매각 협상 과정에서 신규 암호화폐 BXA토큰 발행과 관련해 사기 등으로 피소됐다. BXA토큰 투자자들은 이 의장과 김 회장이 공모해 300억원 규모의 BXA토큰 투자금을 모집한 뒤 실제로는 상장하지 않아 피해를 입혔다고 주장하고 있다.

박재홍 기자 maeno@seoul.co.kr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