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알리바바, ‘장다이 불륜설’ 장판 CEO 징계 “회사 명예 실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4-28 07:51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장판 타오바오·티몰 CEO, 장다이 공식 프로필 캡처

▲ 장판 타오바오·티몰 CEO, 장다이
공식 프로필 캡처

중국 톈마오의 최고경영자(CEO) 장판(35)이 사생활 문제로 회사에서 중징계를 받았다.

알리바바그룹은 장 CEO에 대한 조사 결과를 27일 사내망에 공개했다. 그룹은 장 CEO와 패션 사업가이자 인터넷 스타 장다이(32) 사이의 불륜설과 장다이의 소속사 루한에 부당한 이익을 제공한 의혹에 대해 공식 조사를 벌였다.

그룹은 “해당 의혹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면서도 “장 CEO가 개인 문제를 부적절하게 처리해 회사의 명예를 실추했다”며 징계 사실을 인사 기록에 남기고, 파트너위원회 위원 신분을 박탈했다. 또 그룹 내 직급을 기존 고급부총재(M7)에서 부총재(M6)로 강등하고, 작년 한 해 받은 상여금도 전액 반납하도록 조치했다.

파트너위원회는 알리바바그룹의 고위직 인사와 사업 방향을 결정하는 등 그룹 내 핵심 기구이자 최고 권력 기관이다. 이번 축출 조치는 마윈(56) 등 창업자 집단을 포함한 그룹 집단 지도부에서 장 CEO를 쫓아낸 것이나 다름없는 것.

지난해 30대 나이에 파트너위원회에 합류하는 등 초고속 승진을 거듭하던 장 CEO는 알리바바그룹 차기 회장직이 유력한 것으로 평가됐다. 그러나 이번 징계로 후계자 꿈은 멀어질 전망이다.

장판은 상하이 푸단대 컴퓨터과를 졸업한 후 구글 중국 법인을 거쳐 모바일 개발자 서비스 플랫폼인 유멍을 설립했다. 2013년 알리바바가 유멍을 인수하며 장판은 알리바바의 일원이 됐다.

마윈 등 핵심 집단의 눈에 들은 장판은 초고속 승진했다. 2017년 온라인 쇼밍몰 타오바오 총재를 맡았고, 2019년에는 알리바바그룹의 기업과 소비자간 거래(B2C)를 총괄하는 톈마오를 맡았다.

장판을 둘러싼 논란은 그의 부인이 지난 17일 장다이를 향해 “이번이 처음이자 마지막 경고다. 남편을 또 건드렸다가는 가만히 있지 않겠다”는 글을 소셜미디어에 올리며 촉발됐다.

이로 인해 장판과 장다이가 불륜을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장다이는 “오해일 뿐”이라고 즉각 해명했다. 장판 또한 알리바바 인트라넷에 18일 글을 올려 “아내의 웨이보 글은 사실이 아니라 인터넷 소문이며, 회사에 큰 영향을 끼친데 사과한다”고 밝혔다.

한편 모델 출신인 장다이는 알리바바에 입점한 쇼핑몰 타오바오에서 여성 의류를 판매하는 쇼호스트로, 웨이보에서 1100만명의 팔로워를 거느리고 있다. 장다이의 연소득은 중국 최고 여배우 판빙빙을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장다이의 소속사 루한에도 알리바바가 7.4% 지분 투자를 했다. 이에 중국에서는 알리바바가 장다이를 밀어주고 있다는 의혹이 일기도 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