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한 전원 재계약’ 한화 3인방 오늘부터 팀훈련 합류

입력 : ㅣ 수정 : 2020-04-08 20: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애리조나 캠프 종료 후 해외서 훈련
지난달 귀국해 9일부터 자가격리 해제돼
KBO, 21일 연습경기·5월 초 개막 목표
한화 외국인 선수들. 연합뉴스

▲ 한화 외국인 선수들. 연합뉴스

프로야구 10개 구단 중 유일하게 전원 재계약을 이룬 한화 외국인 선수 3인방이 9일부터 차례대로 복귀한다.

한화는 “외국인 선수 3명이 9일과 10일 자가 격리를 해제하고 선수단에 합류한다”고 밝혔다. 한화 외국인 선수들은 2월에 진행된 미국 애리조나 스프링캠프를 마친 뒤 코로나19로 인해 미국과 해외에서 개인 훈련을 이어왔다.그러나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되고 오히려 한국이 더 안전한 상황이 되면서 지난달 긴급히 귀국했다.

입국일에 따라 제라드 호잉과 채드 벨은 9일부터 합류를, 호주에서 우여곡절 끝에 하루 늦게 귀국한 워윅 서폴드는 10일 합류한다. 선수들은 격리 기간 동안 홈트레이닝을 진행했지만 개인 훈련만으로는 한계가 있었다.

호잉은 “실내에서 할 수 있는 운동 방법을 찾아 노력했지만 아무래도 감이 많이 떨어졌을 것이다”면서 “처음부터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가짐으로 팀 훈련에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하루 빨리 외야 잔디를 밟으며 팀 동료들과 함께 훈련하고 싶다”면서 “오랜시간 고대했던 만큼 팀 훈련 참여가 기대되고 설렌다”고 훈련 복귀를 기뻐했다.

벨은 “유산소 운동과 피칭 훈련을 하지 못했기 때문에 부족함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훈련에 복귀해 투구수를 늘리고 컨디션을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어려움을 극복하고 팬 분들에게 좋은 퍼포먼스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각오를 다졌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코로나19로 개막을 미뤄왔지만 사회적 분위기에 따라 21일부터 연습경기를 추진하기로 한 상태다. KBO는 5월 초를 개막 시점으로 보고 있으며 14일 열리는 이사회에서 개막일과 관련된 일정을 확정할 예정이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