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삭발한다”‥황교안 삭발한 곳에서 오늘 오전 11시

입력 : ㅣ 수정 : 2019-09-17 11: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도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에 나선다.

이언주 무소속 의원,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 황교안 한국당 대표에 이어 주요 정치인으로서는 네 번째 삭발이다.

김문수 전 지사는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퇴진, 조국 감옥. 김문수 삭발. 오늘 9월 17일 화요일 오전 11시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삭발합니다”라고 알렸다.

앞서 조국 장관 임명에 반발해 지난 10일 이언주 무소속 의원을 시작으로 11일 박인숙 한국당 의원·김숙향 동작갑 당협위원장, 16일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차례로 삭발한 바 있다.

앞으로도 조국 장관 파면을 촉구하는 한국당 인사들의 삭발이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황교안 대표는 삭발식을 단행한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가장 중요한 것은 힘을 합치는 것”이라면서 “국정을 책임진 정부가 이렇게 엉터리로 하는 것을 처음 봤다. 그래서 (제1야당 대표로는) 처음 (삭발을) 하게 된 것 같다”고 밝혔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