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서스 김치테러?…알고보니 취객 토사물

입력 : ㅣ 수정 : 2019-07-09 16: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의성 없어 10만원 이하 범칙금 낼 듯
렉서스 차주 “민감한 시기에 논란 죄송”
‘렉서스 김치 테러’ 오해로 밝혀져 일본 고급승용차 렉서스 차주가 김치테러를 당한 것으로 의심되던 사건은 경찰 조사 결과 만취한 남성의 토사물 흔적으로 밝혀졌다. 2019.7.9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 ‘렉서스 김치 테러’ 오해로 밝혀져
일본 고급승용차 렉서스 차주가 김치테러를 당한 것으로 의심되던 사건은 경찰 조사 결과 만취한 남성의 토사물 흔적으로 밝혀졌다. 2019.7.9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최근 반일감정 때문에 벌어진 것으로 추정되던 이른바 ‘렉서스 김치테러’ 사건이 오해로 밝혀졌다.

경찰 조사 결과, 누군가 고의로 김치를 던져 차량을 더럽힌 것이 아니라 만취한 20대 남성이 구토해 토사물 흔적을 남긴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5일 일본 고급승용차 브랜드인 렉서스 차주들의 인터넷 모임인 ‘렉서스클럽코리아’에는 “김치테러를 당했다. 범인을 잡고 싶다”는 내용의 글과 사진이 올라왔다.

대구 달성군에 거주하는 렉서스 차주 A씨는 지난 3~5일 사이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누군가 김치를 던져 차량이 더럽혀졌다고 주장했다.

A씨가 올린 사진을 보면 흰색 렉서스 차량의 뒤쪽이 붉은색 오물이 말라붙어 있었다.
일본 고급승용차 렉서스 차주가 김치테러를 당한 것으로 의심되던 사건은 경찰 조사 결과 만취한 남성의 토사물 흔적으로 밝혀졌다. 피해자가 인터넷에 올린 차량 사진 2019.7.9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 일본 고급승용차 렉서스 차주가 김치테러를 당한 것으로 의심되던 사건은 경찰 조사 결과 만취한 남성의 토사물 흔적으로 밝혀졌다. 피해자가 인터넷에 올린 차량 사진 2019.7.9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A씨의 글과 사진은 ‘렉서스 김치테러’라는 제목으로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유됐다.

많은 네티즌이 이번 사건을 일제 자동차 소유주에 앙심을 품은 누군가의 고의적인 테러로 추정했다.

일각에서는 도 넘은 반일감정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이달 초 일본 정부가 강제징용 배상판결을 문제 삼아 반도체 소재의 한국 수출을 규제하면서 국내에 일본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벌어진 상황을 결부시킨 해석이었다.

A씨는 국민신문고에 피해 내용을 문의했고 대구 달성경찰서는 지난 8일 정식으로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하루만에 ‘김치테러’가 아니라고 잠정적으로 결론지었다.

경찰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4일 자정 무렵 대구 달성 현풍면 테크노폴리스 롯데시네마 근처 길가에서 발생했다.
일본 정부가 한국을 상대로 반도체 핵심소재 등의 수출을 규제하는 사실상의 경제보복 조치를 내리자 국내에서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7일 서울 한 마트에 일본 제품을 판매하지 않겠다는 피켓이 걸려 있다. 2019.7.7.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일본 정부가 한국을 상대로 반도체 핵심소재 등의 수출을 규제하는 사실상의 경제보복 조치를 내리자 국내에서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7일 서울 한 마트에 일본 제품을 판매하지 않겠다는 피켓이 걸려 있다. 2019.7.7.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CCTV 확인 결과 A씨는 지난 3일 밤 11시 6분쯤 영화를 보기 위해 건물 뒷편 길가에 차를 댔다. 약 44분 뒤 술에 취한 남성 B씨가 렉서스 뒷편에 주차돼 있던 산타페 주변을 서성이는 모습이 확인됐다. B씨는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할 정도로 만취한 상태에서 차량 주변에 구토를 했다.

구토는 4일 새벽 12시 9분부터 40분간 계속됐으며 B씨가 자리를 옮겨가며 구토를 하는 바람에 A씨의 렉서스 차량 뒤편에도 토사물 흔적을 남긴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경찰 관계자는 “20대인 B씨는 산타페 차주의 남동생”이라며 “고의로 렉서스에 구토를 한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B씨에게는 경범죄처벌법상 오물 투기 등의 혐의로 10만원 이하의 범칙금이 부과될 전망이다.

경찰은 오늘 중 B씨를 불러 범행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피해 차주 A씨는 이날 인터넷 게시글을 수정하면서 “구토가 아닌 김치로 보였고 흔적을 봤을 때 고의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판단해 글을 작성했다”며 “섣부른 판단으로 시기적으로 민감한 상황에서 논란을 일으킨 것 같아 죄송하다”고 밝혔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