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라 “엄마 최순실, 삼성 말 ‘네 것처럼 타라’고 했다”

정유라 “엄마 최순실, 삼성 말 ‘네 것처럼 타라’고 했다”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17-07-12 13:33
업데이트 2017-07-12 13:3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비선 실세’ 최순실씨 딸 정유라(21)씨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삼성이 사준 말을 두고 어머니가 ‘네 것처럼 타면 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재용 재판에 정유라 증인으로 채택됐지만
이재용 재판에 정유라 증인으로 채택됐지만 삼성으로부터 승마 지원을 받은 정유라(오른쪽)씨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뇌물공여 혐의 사건 재판 출석을 거부했다. 서울신문DB
정씨는 1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 김진동) 심리로 열린 이 부회장과 삼성그룹 전직 임원들의 공판에서 이 같은 취지로 증언했다.

정씨는 전날 증인 불출석 신고서를 제출했다가 입장을 바꿔 출석했다. 그는 “여러 사람이 만류했고 나오기 싫었던 게 사실이지만, 나와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박영수 특검팀은 정씨에게 “어머니에게서 ‘말을 굳이 돈 주고 살 필요 없다. 네 것처럼 타면 된다’는 말을 듣고 ‘살시도가 내 말이구나’라고 생각했나”라고 물었다. 정씨는 “그런 말은 들었지만, 내 말이라고까지 생각하진 않았다”고 답했다.

정씨는 “어머니 말을 듣고 살시도를 구입했거나 잘 해결돼서 우리가 말을 소유하게 된 거로 판단했던 것 같다”면서 최씨가 독일에서 중개업자에게 세 필의 말을 구입했으며 처음 ‘살시도’를 샀을 때는 삼성이 대금을 낸 줄 몰랐다고 설명했다.

정씨는 이후 최씨로부터 “삼성이 너만 지원해준다고 소문이 나면 시끄러워지니까 살시도의 이름을 바꿔야 한다. 삼성이 시키는 대로 해야 하니까 토 달지 말고 이름을 바꾸자”고 말했고, 실제 이름을 ‘살바토르’로 바꿨다고 했다.

특검과 이 부회장의 변호인은 최씨가 말을 다른 말로 바꾸는 과정을 삼성이 알고 있었는지 둘러싸고 공방을 벌였다.

정씨는 “(승마코치인) 캄플라데로부터 ‘최씨와 삼성전자 박상진 전 사장, 황성수 전 전무가 코펜하겐에서 만나 말을 바꾸는 문제를 얘기했다’는 말을 들었다”고 증언했다. 또 “아무리 어머니가 임의로 처리한다 해도 안드레아스가 (삼성에) 분명히 얘기를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특검은 “캄플라데는 말 교환 계약을 몰랐다는 삼성 주장이 거짓말이라고 생각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변호인은 “미팅에서 구체적으로 어떤 말이 오갔는지 정씨는 들은 바가 없다”고 맞섰다.

정씨는 삼성이 처음 제공한 말 ‘비타나V’등 세 필을 ‘블라디미르’ 등 다른 말로 바꾼 이른바 ‘말 세탁’ 과정에 가담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