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악마문 동굴人+동남아 원주민…현대 한국인, 남방계가 더 우세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7-02-02 04:00 과학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울산과기원, 신석기시대 게놈 해독… 유전적 뿌리 첫 규명

두만강 위 ‘악마문 동굴’에서 발견
갈색 눈에 삽 모양의 앞니 유전자
우유 소화 못하고 고혈압에 약해
베트남·대만 원주민 게놈과 일치
미토콘드리아 DNA 게놈을 분석한 표. 막대의 색깔은 종족별 거주 지역을 표시하는 것이며 막대에 찍힌 점의 위치가 비슷할수록 가까운 종족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한국인과 몽골인의 외모는 비슷해 유전적으로도 가깝다고 생각되지만 한국인은 일본인과 유전적으로 가장 가깝고 북극지역에 사는 사모예드족이나 만주족, 여진족이 몽골인보다 유전적으로 더 가깝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또 표에 따르면 거주지역과 유전적 연관성은 일치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토콘드리아 DNA 게놈을 분석한 표. 막대의 색깔은 종족별 거주 지역을 표시하는 것이며 막대에 찍힌 점의 위치가 비슷할수록 가까운 종족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한국인과 몽골인의 외모는 비슷해 유전적으로도 가깝다고 생각되지만 한국인은 일본인과 유전적으로 가장 가깝고 북극지역에 사는 사모예드족이나 만주족, 여진족이 몽골인보다 유전적으로 더 가깝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또 표에 따르면 거주지역과 유전적 연관성은 일치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국제 공동연구진이 약 8000년 전 신석기시대에 두만강 유역에서 살았던 사람의 게놈(유전체)을 분석해 현대 한국인은 남방계와 북방계 아시아인이 융합된 유전체를 보유하고 있으며 특히 남방계 아시아인 게놈이 더 강하게 나타나고 있다는 사실을 세계 최초로 밝혀냈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 게놈연구소와 영국 케임브리지대, 아일랜드 더블린대, 더블린 트리니티대, 러시아 국립과학원 인류학연구소, 독일 포츠담대 국제공동연구진은 두만강 위쪽 러시아 극동지방에 위치한 ‘악마문 동굴’(Devil´s Gate cave)에서 발견된 고대 동아시아인의 게놈을 해독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기초과학 및 공학 분야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스’ 2일자에 발표됐다.

연구팀은 9000년 전부터 7000년 전 사이 인간이 거주했던 악마문 동굴에서 5명의 유골을 발굴해 그중 상태가 좋은 20대와 40대 여성의 두개골 게놈 정보를 분석했다. 이것을 고대 인류와 현대인 수백명의 게놈과 비교한 결과 악마문 동굴 거주인들은 현재 한국사람들에게서 나타나는 갈색 눈과 삽 모양의 앞니 유전자를 가지고 있음을 밝혀냈다. 또 이들은 우유 단백질을 소화하지 못하는 유전자와 고혈압에 약한 유전자, 몸 냄새가 적은 유전자 등도 갖고 있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이와 함께 악마문 동굴인과 현존하는 아시아의 수십개 종족의 게놈을 비교한 결과 현대 한국인의 게놈은 악마문 동굴 거주민과 현대 베트남과 대만에 고립돼 살고 있는 원주민의 게놈을 결합시킬 경우 일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한국인의 뿌리는 수천년 전 북방계와 남방계 아시아인이 융합하면서 구성됐다는 사실이 게놈 분석으로 규명된 것이다.

연구 관계자는 “두 계열의 인종이 혼합된 것은 분명하지만 현대 한국인의 실제적 유전적 구성은 남방계 아시아인에 가깝다”고 설명했다. 수렵 채집이나 유목을 했던 북방계 민족보다 정착농업을 하는 남방계 민족이 더 많은 자손을 낳고 빠르게 확장해 주류를 이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박종화 UNIST 게놈연구소 교수는 “엄청난 양의 게놈 빅데이터를 분석한 이번 연구는 한국인의 뿌리 형성과 그 결과를 설명하는 생물학적 증거”라며 “이번 연구결과를 보면 유전자의 이동이 수천년간 실제 역사의 흐름과도 일치하는 것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2017-02-02 2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