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소리도 떨리네요” 담담하던 박세리, 24년 인연 기자 말에 결국 눈물

“제 목소리도 떨리네요” 담담하던 박세리, 24년 인연 기자 말에 결국 눈물

김민지 기자
김민지 기자
입력 2024-06-19 15:37
업데이트 2024-06-19 15:3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박세리 박세리희망재단 이사장이 18일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부친 고소와 관련 입장을 밝히던 중 눈물을 훔치고 있다. 앞서 재단은 지난 11일 박세리의 부친을 사문서 위조 및 위조사문서행사 혐의로 고소했다. 박씨 부친은 국제골프학교 설립 업체로부터 참여 제안을 받고 재단의 법인 도장을 몰래 제작해 사용한 혐의를 받는다. 2024.6.18 뉴스1
박세리 박세리희망재단 이사장이 18일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부친 고소와 관련 입장을 밝히던 중 눈물을 훔치고 있다. 앞서 재단은 지난 11일 박세리의 부친을 사문서 위조 및 위조사문서행사 혐의로 고소했다. 박씨 부친은 국제골프학교 설립 업체로부터 참여 제안을 받고 재단의 법인 도장을 몰래 제작해 사용한 혐의를 받는다. 2024.6.18 뉴스1
한국 골프의 전설 박세리(46)가 부친을 사문서위조 등 혐의로 고소한 것과 관련한 기자회견 도중 오랜 인연을 맺은 한 기자의 질문에 결국 눈물을 쏟았다.

박세리희망재단 이사장인 박세리는 지난 18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박세리희망재단 사문서위조 및 위조사문서행사 고소 관련 기자회견에 직접 참석했다. 앞서 재단은 지난해 9월 부친 박씨를 사문서위조 혐의로 고소했고, 경찰은 최근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이날 박세리는 직접 마이크를 잡고 “꽤 오랫동안 이런 상황이 있었다”면서 “아버지와 딸로서 여느 가족처럼 어떤 상황이든 벌어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해결할 수 없는 범위까지 문제가 커졌다. 정말 한 두가지 아니다”라며 한숨을 내쉬었다.

이어 그는 “한 가지 채무를 해결하면 또 다른 채무가 올라오고, 점점 더 문제가 커지며 현재에 이르렀다”면서 “그동안 가족이기 때문에 ‘그럴 수 있다’고 생각했던 일들을 더는 두고 볼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앞으로 아버지와 관련된 채무를 더 이상 변제하지 않겠다고 말하려고 기자회견을 열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미지 확대
박세리가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부친 박준철씨의 사문서위조 혐의에 대한 기자회견 도중 눈물을 보이고 있다. 2024.6.18 연합뉴스
박세리가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부친 박준철씨의 사문서위조 혐의에 대한 기자회견 도중 눈물을 보이고 있다. 2024.6.18 연합뉴스
회견 내내 차분하게 답변을 이어가던 박세리는 자신과 24년간 인연을 맺은 한 기자의 질문을 받고 눈물을 쏟았다.

기자는 “2000년쯤부터 오랫동안 같이 봐 왔고 같이 현장에 있던 기자로서 이런 일이 있다는 게 굉장히 안타깝다”며 “참 만감이 교차한다. 제 목소리도 떨리는 심정”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아버지나 어머니, 자매들이 함께했던 시간들이 참 보기 좋았다”며 “충분히 엄마나 언니와 소통이 되는 상황인데, 이런 일이 있기 전에 (아버지를) 막을 수는 없었는지 (묻고 싶다). 이런 일로 이 자리에 나와 있는 우리 박 프로의 모습을 보니까 참 안타까워서 질문한다”고 했다.

질문을 받은 박세리는 눈시울이 붉어진 채 약 64초간 말을 잇지 못했다. 올라오는 감정을 담담하게 추슬러 봤지만 끝내 눈물을 참지 못했다.

박세리는 “저는 눈물이 안 날 줄 알았다”라며 “왜냐하면 화도 너무 나고. 말씀하신 것처럼 정말 가족이 저한테 가장 컸으니까. 그게 다인 줄 알고 시작을 했고”라고 말문을 열었다.

박세리는 “막을 수 없냐고 말씀하셨는데 (막은 일이) 많았다. 계속 막았고 계속 반대했다. 그 부분에 있어서 아빠와 제 의견이 완전히 달랐다”며 “한 번도 아빠의 의견에 찬성한 적도 동의한 적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는 그냥 제 갈 길을 갔고 저희 아버지도 아빠가 가실 길을 가셨으니까, 제 인생이니까 저는 제 인생을 선택했고 아버지도 아버지 가시는 길을 저는 만들어 드렸다. 그게 제가 해드릴 수 있는 최선이었던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상황이 그렇게 된 거는 저도 굉장히 유감이다. 제 아버지이기도 하고 정말 많은 기자회견을 했었다. 항상 좋은 일로만 기자회견을 했었다”며 “어차피 지금 이루어진 일이기도 하고 앞으로 해결될 일만 남았지만 저는 제가 앞으로 갈 길은 확실히 확고히 갈 방향이 정해져 있는 사람이다. 이제는 제가 더 이상 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닌 거는 확실하다”고 강조했다.

박세리는 “앞으로 제가 갈 방향과 도전, 꿈을 위해서 (아버지와) 정확히 나눠야 할 부분은 확실히 나눠 가야 하는 게 맞는다고 생각한다”며 “제가 하고자 하는 방향이 확실하기 때문에 오늘 이 자리에서 선 거다. 한 번 더 확실하게 하고 가야지만 제 길을 더 단단하게 시작할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해당 장면이 담긴 영상은 MBC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엠빅뉴스’을 통개 공개된 지 하루도 안 돼 조회수 209만회를 기록하며 크게 주목받고 있다.

5000개가 넘는 댓글도 달렸는데, 대부분 박세리를 응원하는 내용이다. 네티즌들은 “박세리선수 눈물 흘릴 때 많은 국민들이 함께 울었습니다. 힘내시고 잘 정리되시길 바랍니다”, “전국민이 사랑하는 세리님 힘내세요”, “(기자님) 질문하시는 목소리에 박세리를 걱정하는 게 느껴진다”, “이전처럼 밝고 씩씩한 새리님으로 돌아오시길 바랍니다” 등의 댓글을 달며 박세리를 위로했다.
김민지 기자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