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방귀 뀐 승객 흉기로 찌른 택시기사…“더 놀라운건 지켜 보고 있었다”

방귀 뀐 승객 흉기로 찌른 택시기사…“더 놀라운건 지켜 보고 있었다”

김채현 기자
김채현 기자
입력 2020-08-22 22:30
업데이트 2020-08-23 19:1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방귀 택시기사 사건/MBC ‘실화탐사대’캡처
방귀 택시기사 사건/MBC ‘실화탐사대’캡처
부산에서 택시기사가 승객에게 흉기를 휘둘러 중상을 입히는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22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가 현장을 찾았다. 놀랍게도 방귀가 시비의 발단이었다.

앞서 부산 연제경찰서는 택시기사 50대 A씨에 대해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지난 8월 1일 오후 11시경 부산 수영구 부산도시철도 3호선 망미역 인근 도로에서 승객 20대 B씨를 흉기로 마구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10여 곳가량 흉기에 찔린 B씨는 장기가 손상되는 중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택시 안에서 B씨가 방귀를 뀌자 창문을 내리면서 주의를 요구했고, 이에 기분이 나빠진 B씨가 대응하면서 시비가 붙은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방귀 택시기사 사건/MBC ‘실화탐사대’캡처
방귀 택시기사 사건/MBC ‘실화탐사대’캡처
‘실화탐사대’에서는 택시기사에게 칼을 찔린 피해자의 가족과 당시 동승했던 여자친구가 출연해 그날 상황을 설명했다.

피해자와 함께 택시에 동승했던 여자친구는 “남자친구가 방귀를 뀌었는데 택시기사가 창문을 내리더라. 죄송하다고 사과한 뒤 창문을 올려도 되냐고 묻자 기사가 창문을 다시 내리며 화를 냈다”라며 두 사람은 상황이 안 좋아질 것 같아 택시를 세워달라고 했다는 것.

이후 택시기사는 피해자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피해자의 아버지는 “택시기사가 운전을 할 때는 맨손이었는데, 택시 밖으로 나올 때는 장갑을 끼고 흉기를 들고 있었다더라”라며 “죽일 계획이 있었던 것”이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동승자인 여자친구는 “흉기로 찌른 후 택시기사는 도망가지 않고 걸터앉아 저희를 보고 있더라. 충격 받았다”고 설명했다.

택시기사 A씨는 휴일에 낚시를 가기 위해 챙겨놓은 흉기를 사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우발적이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흉기를 여러 차례 휘두른 점 등 잔인한 범행인 점을 감안해 특수상해가 아닌 살인미수 혐의를 적용했다”고 밝혔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