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서울포토] 우병우 눈빛, 최순실 질문한 기자 독하게 째려봐

[서울포토] 우병우 눈빛, 최순실 질문한 기자 독하게 째려봐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16-11-06 14:24
업데이트 2016-11-06 14:2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최순실 의혹’ 입 꾹 다문 우병우
‘최순실 의혹’ 입 꾹 다문 우병우 가족회사 ‘정강’ 공금 유용 등 각종 비위 의혹이 제기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6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2016.11.6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검찰 소환에 불응해온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피고발인 신분으로 6일 검찰에 출두했다.

우 전 수석은 이날 오전 9시 55분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한 뒤 기자들의 쏟아지는 질문에 일체 답하지 않고 “자 들어갑시다”라며 조사실로 들어갔다.

특히 ‘최순실 사태에 책임감을 안 느끼냐’는 질문을 한 기자를 째려보기도 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