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란’ 프리고진, 비행기추락 사망…사고냐 암살이냐 [월드뷰]

‘반란’ 프리고진, 비행기추락 사망…사고냐 암살이냐 [월드뷰]

권윤희 기자
권윤희 기자
입력 2023-08-24 09:26
업데이트 2023-11-02 15: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모스크바 떠난 전용기 추락, 프리고진 등 탑승자 10명 전원 사망
친바그너 채널 “방공망에 요격”…“두 개의 물체 날아갔다” 주민 증언
이륙 몇 분 만에 전용기 신호 단절…단순 항공사고 아닌 암살 무게
프리고진, 반란 후에도 러 본토 활보했으나 신변 우려 결국 현실화
상트페테르부르크 바그너 그룹 본사 건물 앞 헌화 등 추모 물결


이미지 확대
6월 24일(현지시간) 군사반란 36시간 만에 회군을 결정한 러시아 민간용병기업(PMC) 바그너 그룹 수장 예브게니 프리고진(왼쪽)이 로스토프나도누에서 철수하며 주민 환송을 받고 있다. 오른쪽은 반란 두 달 만인 8월 23일 러시아에서 프리고진과 드미트리 우트킨 등 바그너 그룹 수뇌부가 탄 전용기가 추락한 모습. 로이터 연합뉴스/텔레그램
6월 24일(현지시간) 군사반란 36시간 만에 회군을 결정한 러시아 민간용병기업(PMC) 바그너 그룹 수장 예브게니 프리고진(왼쪽)이 로스토프나도누에서 철수하며 주민 환송을 받고 있다. 오른쪽은 반란 두 달 만인 8월 23일 러시아에서 프리고진과 드미트리 우트킨 등 바그너 그룹 수뇌부가 탄 전용기가 추락한 모습. 로이터 연합뉴스/텔레그램
지난 6월 군사반란으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리더십을 훼손한 민간용병기업(PMC) 바그너 그룹 수장 예브게니 프리고진과 바그너 그룹 수뇌부가 비행기 추락사고로 사망했다.

23일(현지시간) 러시아투데이 등은 프리고진과 드미트리 우트킨 등 바그너 수뇌부가 탄 비행기가 추락해 10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러시아 재난 당국은 이날 “모스크바에서 상트페테르부르크로 향하던 엠브라에르 레가시 제트기가 트베리 지역의 쿠젠키노 주변에 추락했다”며 “초기 조사 결과 승무원 3명을 포함해 탑승한 10명 전원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텔레그램을 통해 밝혔다.

쿠젠키노는 모스크바에서 상트페테르부르크 방향으로 약 300㎞ 떨어진 지역이다. 현재 사고 현장 반경 4㎞가 경찰 통제 중이며, 기관총을 소지한 보안군도 배치됐다.

러시아 항공 당국은 “탑승자 명단에 프리고진의 이름이 포함돼 있다”고 확인했다. 이때까지 프리고진이 해당 비행기에 실제로 탑승했는지는 파악되지 않았다.

러시아 연방 수사위원회가 사고 조사에 착수한 가운데 추락 현장에서는 시신 8구가 확인됐으나 프리고진의 생사 여부는 즉각 밝혀지지 않았다.

그러나 이후 항공 당국은 “프리고진과 드미트리 우트킨이 해당 비행기에 탑승했다”고 밝혀 프리고진의 사망 사실을 확인했다. 그와 함께 숨진 우트킨은 러시아 특수부대 출신으로, 프리고진과 함께 바그너 그룹을 설립했다.
이미지 확대
23일(현지시간) 바그너 그룹 수장 예브게니 프리고진과 드미트리 우트킨 등을 태우고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상트페테르부르크로 향하던 비행기가 쿠젠키노 지역에 추락했다. 이 사고로 프리고진은 탑승객 10명 전원이 사망했다. 2023.8.23 텔레그램
23일(현지시간) 바그너 그룹 수장 예브게니 프리고진과 드미트리 우트킨 등을 태우고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상트페테르부르크로 향하던 비행기가 쿠젠키노 지역에 추락했다. 이 사고로 프리고진은 탑승객 10명 전원이 사망했다. 2023.8.23 텔레그램
이미지 확대
23일(현지시간) 바그너 그룹 수장 예브게니 프리고진과 드미트리 우트킨 등을 태우고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상트페테르부르크로 향하던 비행기가 쿠젠키노 지역에 추락했다. 이 사고로 프리고진은 탑승객 10명 전원이 사망했다. 2023.8.23 텔레그램
23일(현지시간) 바그너 그룹 수장 예브게니 프리고진과 드미트리 우트킨 등을 태우고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상트페테르부르크로 향하던 비행기가 쿠젠키노 지역에 추락했다. 이 사고로 프리고진은 탑승객 10명 전원이 사망했다. 2023.8.23 텔레그램
친(親)바그너 텔레그램 채널 그레이존도 프리고진이 이번 사고로 숨졌다고 밝혔다. 앞서 그레이존은 사고 시점에 바그너그룹 전용기 2대가 동시에 비행 중이었고, 1대가 추락한 이후 나머지 1대는 모스크바 남부의 오스타피예포 공항으로 회항했다며 프리고진의 생존 가능성을 제기했으나 이후 입장을 바꾼 것이다.

특히 그레이존은 러시아군 방공망이 바그너그룹의 전용기를 격추했다고 주장했다. 일부 현지 매체들도 이륙 후 30분도 안돼 해당 비행기가 방공망에 요격됐다고 보도했다.

사고를 목격한 현지 주민은 “굉음이 두 번 들렸고 개가 짖었다. 두 개의 물체가 날아갔다. 엄청났다”고 증언했다.

AP 통신은 항적 추적 데이터를 근거로 바그너그룹 소유로 등록된 비행기가 이날 저녁 모스크바에서 이륙한 지 몇 분 후에 비행 신호가 끊어졌다고 보도했다.

또한 추락한 비행기의 사진에서 포착된 숫자와 표식 등이 과거 촬영된 바그너그룹 전용기와 일치했다고 덧붙였다.

바그너 그룹과 프리고진 소유 케이터링 기업 콩코드는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유포하지 말라”는 보수적 입장이었으나, 얼마 후 상트페테르부르크 바그너 그룹 본사 건물 앞에 이어진 헌화 등 추모 물결을 특별한 논평 없이 전했다.
이미지 확대
23일(현지시간) 바그너 그룹 수장 예브게니 프리고진과 드미트리 우트킨 등을 태우고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상트페테르부르크로 향하던 비행기가 쿠젠키노 지역에 추락했다. 이 사고로 프리고진은 탑승객 10명 전원이 사망했다. 사진은 다음날 새벽 러시아 수사 당국이 추락 현장 인근을 통제하고 있는 모습. 2023.8.24 AFP 연합뉴스
23일(현지시간) 바그너 그룹 수장 예브게니 프리고진과 드미트리 우트킨 등을 태우고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상트페테르부르크로 향하던 비행기가 쿠젠키노 지역에 추락했다. 이 사고로 프리고진은 탑승객 10명 전원이 사망했다. 사진은 다음날 새벽 러시아 수사 당국이 추락 현장 인근을 통제하고 있는 모습. 2023.8.24 AFP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23일(현지시간) 바그너 그룹 수장 예브게니 프리고진과 드미트리 우트킨 등을 태우고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상트페테르부르크로 향하던 비행기가 쿠젠키노 지역에 추락했다. 이 사고로 프리고진은 탑승객 10명 전원이 사망했다. 사진은 러시아 비상상황부가 현장에서 대응 중인 모습. 2023.8.23 러시아연방수사위원회
23일(현지시간) 바그너 그룹 수장 예브게니 프리고진과 드미트리 우트킨 등을 태우고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상트페테르부르크로 향하던 비행기가 쿠젠키노 지역에 추락했다. 이 사고로 프리고진은 탑승객 10명 전원이 사망했다. 사진은 러시아 비상상황부가 현장에서 대응 중인 모습. 2023.8.23 러시아연방수사위원회
이미지 확대
23일(현지시간) 바그너 그룹 수장 예브게니 프리고진과 드미트리 우트킨 등을 태우고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상트페테르부르크로 향하던 비행기가 쿠젠키노 지역에 추락했다. 이 사고로 프리고진은 탑승객 10명 전원이 사망했다. 사고 지역 인근에서는 추락 현장에서 피어오르는 연기가 관측됐다. 2023.8.23 텔레그램
23일(현지시간) 바그너 그룹 수장 예브게니 프리고진과 드미트리 우트킨 등을 태우고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상트페테르부르크로 향하던 비행기가 쿠젠키노 지역에 추락했다. 이 사고로 프리고진은 탑승객 10명 전원이 사망했다. 사고 지역 인근에서는 추락 현장에서 피어오르는 연기가 관측됐다. 2023.8.23 텔레그램
프리고진은 지난 6월 23일 군사반란을 감행, 모스크바 턱밑까지 진격하며 푸틴 대통령의 리더십을 훼손했다.

당시 프리고진은 “바그너 그룹 캠프에 대한 미사일 공격이 있었다. 다수의 희생자가 발생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이 일격은 후방에서, 즉 러시아 국방부 쪽에서 시작됐다고 한다”며 관련 동영상을 공유했다.

그는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을 언급하며 “이 개자식은 저지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프리고진은 “우리는 국방부에 양보할 준비가, 무기를 포기할 준비가 되어 있었으며 어떻게 나라를 계속 지킬 것인지 해결책을 마련할 준비가 되어 있었다. 하지만 이 쓰레기 같은 놈들은 진정이 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에겐 2만 5000명의 병력이 있고, 이 나라에 왜 이런 총체적 무법상태가 된 건지 알아낼 것”이라고 했다.

사실상의 쿠데타를 의미하는 것이냐는 지적에는 “쿠데타가 아니다. 정의의 행진”이라며 “군 수뇌부에 의해 자행되는 악을 중단해야 한다. 마침내 러시아군에 정의가 실현될 것”이라고 그는 말했다.

실제 용병단을 이끌고 우크라이나에서 국경을 넘어 러시아 본토로 간 프리고진은 로스토프나도누 소재 남부군관구를 장악했다. 남부군관구는 우크라이나 전쟁을 감독한다.

프리고진은 급기야 모스크바 턱밑까지 진격하며 내전 위기를 고조시켰다. 그러나 알렉산더 루카센코 벨라루스 대통령의 중재로 회군한 뒤 반란군과 벨라루스로 거처를 옮겼다.

이후 크렘린궁은 푸틴 대통령이 프리고진 등 바그너 그룹 수뇌부와 면담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푸틴 대통령은 프리고진에 충성 맹세를 받았을 것으로 추측됐다.

이후 프리고진은 벨라루스와 러시아를 오가며 러-아프리카 정상회의에 참석한 아프리카 사절단을 만나는 등 짐짓 건재함을 과시했다.

그러나 압수수색 등 러시아 수사당국의 칼끝이 계속 프리고진을 겨냥하면서, 푸틴 대통령이 여러 죄목을 들어 프리고진을 제거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프리고진의 36시간 반란이 푸틴 대통령의 리더십에 타격을 줬음은 명백했기 때문이다.
이미지 확대
23일(현지시간) 바그너 그룹 수장 예브게니 프리고진과 드미트리 우트킨 등을 태우고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상트페테르부르크로 향하던 비행기가 쿠젠키노 지역에 추락했다. 이 사고로 프리고진은 탑승객 10명 전원이 사망했다. 사진은 상트페테르부르크 옛 바그너 그룹 본사 건물 앞에서 프리고진 추모가 이어지는 모습. 2023.8.24 AP 연합뉴스
23일(현지시간) 바그너 그룹 수장 예브게니 프리고진과 드미트리 우트킨 등을 태우고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상트페테르부르크로 향하던 비행기가 쿠젠키노 지역에 추락했다. 이 사고로 프리고진은 탑승객 10명 전원이 사망했다. 사진은 상트페테르부르크 옛 바그너 그룹 본사 건물 앞에서 프리고진 추모가 이어지는 모습. 2023.8.24 AP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23일(현지시간) 바그너 그룹 수장 예브게니 프리고진과 드미트리 우트킨 등을 태우고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상트페테르부르크로 향하던 비행기가 쿠젠키노 지역에 추락했다. 이 사고로 프리고진은 탑승객 10명 전원이 사망했다. 사진은 상트페테르부르크 옛 바그너 그룹 본사 건물 앞에서 프리고진 추모가 이어지는 모습. 2023.8.24 AP 연합뉴스
23일(현지시간) 바그너 그룹 수장 예브게니 프리고진과 드미트리 우트킨 등을 태우고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상트페테르부르크로 향하던 비행기가 쿠젠키노 지역에 추락했다. 이 사고로 프리고진은 탑승객 10명 전원이 사망했다. 사진은 상트페테르부르크 옛 바그너 그룹 본사 건물 앞에서 프리고진 추모가 이어지는 모습. 2023.8.24 AP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13일 핀란드 헬싱키에서 열린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과의 공동 회견에서 프리고진에 대한 질문을 받고 “만약 내가 그라면 먹는 것을 조심하겠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그리고 반란 꼭 두달 만인 23일 프리고진을 둘러싼 신변 우려는 결국 현실이 됐다. 일각에서는 단순 항공사고보다 암살작전에 무게를 둔다. 로이터는 현지 매체를 인용해 프리고진과 우트킨 등 일행이 사고에 앞서 모스크바에서 국방부와 회의를 가졌다고 전했다. 러시아 국방부 등 정규군을 정면으로 비판하며 대립각을 세우다 반란까지 감행한 프리고진이 제거당한 것이란 관측이다.

이런 추정을 억측으로만 볼 수 없는 것은 푸틴 정권에 반기를 들었거나 대립각을 세웠던 인사들이 의문사한 사례가 그간 여러 차례 발생했기 때문이다. 푸틴 대통령을 배후로 의심하는 암살설은 2006년 6월 발생한 ‘홍차 독살 사건’이 대표적 사례로 꼽힌다. 영국으로 망명한 전직 러시아 연방보안국(FSB) 요원 알렉산드르 리트비넨코가 한 호텔에서 전 동료가 전해준 홍차를 마시고 숨진 사건이다.

이와 관련해 바이든 대통령은 “전에 이 질문을 받았을 때 내가 한 말을 기억할지 모르겠다. 난 ‘내가 (프리고진이라면) 무엇을 탈지 조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모르지만 난 놀랍지 않다”고 말했다.

백악관에 따르면 이날 휴가차 네바다주 타호 호수에 머무는 조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에서 발생한 비행기 추락 사고와 관련해 보고받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배후에 있느냐는 질문에는 “러시아에서 푸틴이 배후에 있지 않는 일은 별로 일어나지 않는다. 하지만 난 답을 알 만큼 충분히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의 에이드리언 왓슨 대변인은 트위터에 관련 CNN 보도 링크를 올리고서 “우리도 보도를 봤다. 만약 (사실로) 확인되더라도 누구도 놀랄 일이 아니다”(If confirmed, no one should be surprised)라고 적었다.

한편 프리고진 사망 전날인 22일 그가 지지한 유일한 정규군 인사 세르게이 수로비킨 러시아 항공우주군 총사령관이 공식 해임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수로비킨은 그러나 반란이 있었던 24일 바그너 용병을 회유하는 동영상 메시지에 등장한 뒤 공개 석상에서 모습을 감췄다.

이로써 푸틴 대통령의 ‘반란 후 숙청’도 표면화하는 양상이다.
이미지 확대
바그너 그룹 군수 회사의 소유주인 예브게니 프리고진이 2023년 6월 24일 토요일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의 한 거리에서 군용 차량 밖을 내다보고 있다.   AP연합뉴스
바그너 그룹 군수 회사의 소유주인 예브게니 프리고진이 2023년 6월 24일 토요일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의 한 거리에서 군용 차량 밖을 내다보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예브게니 프리고진(왼쪽)이 지난 2011년 11월 11일 러시아 모스크바 외곽의 자신의 레스토랑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당시 러시아 총리에게 음식을 제공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예브게니 프리고진(왼쪽)이 지난 2011년 11월 11일 러시아 모스크바 외곽의 자신의 레스토랑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당시 러시아 총리에게 음식을 제공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권윤희 기자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