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 힘겹게 100만 올 우리영화 두 번째, ‘가오갤 3’ 가뿐히 200만

‘드림’ 힘겹게 100만 올 우리영화 두 번째, ‘가오갤 3’ 가뿐히 200만

임병선 기자
입력 2023-05-12 08:03
업데이트 2023-05-12 09:5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제공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병헌 감독이 연출하고 박서준과 아이유가 주연한 영화 ‘드림’이 힘겹게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12일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전날까지 이 작품을 관람한 관객은 101만 189명이었다. 이 작품은 ‘극한직업’(2019)으로 1620만여명의 관객을 기록한 이 감독이 4년 만에 선보인 작품인데 지난달 26일 개봉한 지 16일 만에 100만 관객을 넘어섰다.

올해 개봉한 한국영화 가운데 관객 100만명을 넘어선 것은 ‘교섭’ 이후 두 번째다. 제작비 139억원을 투입한 ‘드림’의 손익분기점은 220만명이다. 개봉 이후 추세나 실시간 예매율 등을 따지면 손익분기점을 맞추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반면 마블 스튜디오의 신작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볼륨 3’(이하 ‘가오갤 3’)는 개봉 9일 만인 전날까지 201만 4182명을 기록했다. 올해 개봉작 가운데 일본 애니메이션 ‘스즈메의 문단속’(548만여명), ‘더 퍼스트 슬램덩크’(482만여명)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관객 수다.

‘스즈메의 문단속’과 ‘더 퍼스트 슬램덩크’가 200만 관객을 돌파하기까지 각각 13일, 18일이 걸린 점을 감안하면 누적 관객 수는 두 작품보다 더 많을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3일 개봉한 ‘가오갤 3’는 올 개봉작으로는 최단 기간인 사흘 만에 100만 관객을 동원하기도 했다.

이창재 감독의 다큐멘터리 영화 ‘문재인입니다’는 개봉 이틀째인 전날 1만 2011명을 모아 ‘드림’(1만 3060명)에 박스오피스 3위 자리를 내주고 한 계단 내려앉았다.

‘가오갤 3‘는 12일 오전 실시간 예매율도 43.3%로 정상을 지키고 있다. 오는 17일 개봉하는 할리우드 액션 ’분노의 질주: 라이드 오어 다이‘는 예매율 13.8%를 기록 중이다. 이어 ’슈퍼마리오 브라더스‘(9.2%), ’문재인입니다‘(8.3%), ’극장판 짱구는 못말려: 동물소환 닌자 배꼽수비대‘(4.1%), ’드림‘(3.2%)등 순이다. .

rambo@yna.co.kr
임병선 선임기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