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클린스만 “이란에 어울리는 감독” 케이로스 “날 모르면서 인격 모독”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11-27 13:49 카타르2022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연합뉴스 자료사진

▲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란 대표팀은 우리가 보지 못하는 사이에 부심 등 심판들을 자주 조종한다. 이것이 그들의 문화다.”(위르겐 클린스만)

“개인적으로 날 알지도 못하면서 당신은 우월감에 바탕을 둔 전형적인 선입견으로 내 인격에 의문을 제기했다.”(카를로스 케이로스)

한 시대를 풍미한 독일 공격수로 미국 대표팀을 이끌었던 위르겐 클린스만(58 사진)과 카를로스 케이로스(69) 이란 축구대표팀 감독의 설전이 2022 카타르월드컵의 초반 열기 못지 않게 장외(場外)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영국 BBC 방송 해설위원이자 7명으로 이뤄진 국제축구연맹(FIFA) 기술연구그룹(TSG)의 일원인 클린스만이 케이로스 감독과 이란 대표팀의 문화를 싸잡아 비난하자 포르투갈 출신인 케이로스 감독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서 ‘잘 알지도 못하면서 비판한다’는 취지로 맞불을 놓은 것이다.

미국 ESPN 등에 따르면 클린스만은 이란이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웨일스를 2-0으로 물리친 뒤 맨앞에 인용된 발언을 했다. 이렇게 판단하는 구체적인 이유는 밝히지 않았다. 그는 더 나아가 케이로스 감독의 인신을 공격하는 일도 서슴지 않았다.

클린스만은 “케이로스 감독은 콜롬비아, 이집트에서 고전하다가 카타르월드컵을 앞두고 오랫동안 몸담았던 이란 대표팀 감독으로 돌아왔다”며 “이것은 절대 우연이 아니며, 이란 대표팀 문화의 일부이고, 케이로스 감독이 이란 대표팀에 얼마나 잘 어울리는지 보여준다”고 꼬집었다. 케이로스는 2011∼2019년 이란 대표팀 지휘봉을 잡고 2014년 브라질월드컵과 4년 뒤 러시아월드컵 본선에 진출했다.

하지만 2019년 콜롬비아, 지난해 이집트 대표팀을 맡아선 모두 월드컵 본선 진출에 실패하자 계약 해지 후 지난 9월 이란 대표팀 사령탑으로 돌아왔다. 1승 1패(승점 3)가 된 이란은 잉글랜드(1승 1무·승점 4)에 이어 B조 2위를 달리고 있다.

그런데 이런 상황에 공교롭게도 30일 오전 4시 3차전 상대가 ‘적성국’ 미국(2무·승점 2)다. 클린스만은 미국과 독일 이중 국적자다. 이란 대표팀을 축구 외적으로 괴롭히는 문제가 국내의 반정부 시위에 대해 선수들의 의견 표명을 강요하는 듯한 서방 언론의 태도다. 잉글랜드와의 1차전 킥오프 전에 국가를 따라 부르지 않은 것과 관련해 서방 언론의 질문이 계속되자 케이로스 감독은 선수들을 보호하기 위해 BBC 기자 등과 설전도 마다하지 않았다.

이런 판국에 클린스만이 심기를 건드리자 케이로스도 참을 수가 없었던 모양이다. 그는 “날 카를로스라고 불렀으니 나는 당신을 위르겐이라고 부르는 것이 어울리겠다”면서 “내가 당신을 아무리 존중해도 이란 문화와 이란 대표팀, 우리 선수들에 관한 당신의 발언은 축구를 모독한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우리는 당신을 우리의 훈련장으로 초대하고 싶다. 이란 선수들과 대화하며 이란과 페르시아 문화를 배우고, 우리 선수들이 축구를 얼마나 사랑하고 존중하는지 들었으면 좋겠다”면서 “다만 분명히 말하건대 우리 훈련장에 오기 전에 FIFA 기술연구그룹 위원직은 사임하고 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클린스만의 지나친 발언이 FIFA의 일원으로 공정성을 잃은 처사임을 재차 강조하기 위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임병선 선임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