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신평·장림 산단에 스마트 물류 플랫폼 구축

부산 신평·장림 산단에 스마트 물류 플랫폼 구축

정철욱 기자
정철욱 기자
입력 2022-08-19 13:27
업데이트 2022-08-19 13:4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자동화, 스마트 관제 등 물류 비용 절감
원자재 가격 상승 뿌리기업 타격 최소화

부산시가 신평 장림산단 내 뿌리기업의 물류 최적화를 위한 스마트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 사진은 부산시청사. 부산시제공
부산시가 신평 장림산단 내 뿌리기업의 물류 최적화를 위한 스마트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 사진은 부산시청사. 부산시제공
부산시가 신평·장림 산업단지 뿌리산업 기업에 안정적인 물류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스마트 물류 플랫폼을 구축한다.

시는 ‘부산 뿌리 기업 스마트 물류플랫폼 구축 사업’이 산업통상자원부 공모에 선정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원자재 가격·물류비 상승에 따른 뿌리산업 기업의 타격을 최소화하기 위한 물류 최적화 솔루션을 도입하는 사업이다. 공모 선정으로 확보한 국비 50억원 등 총 85억원을 투입해 2024년까지 안정적 물류 환경을 조성한다.

이 사업에서는 부산시기계공업협동조합, 유니코로지스틱스㈜, ㈜대덕시스템과 함께 신평·장림 산업단지 내 물류 거점을 구축한다. 물류 거점은 무인 자동화 설비를 도입하고 실시간 관제가 가능한 스마트 물류센터로 지어진다. 또 산업단지 물류 데이터를 수집·분석·활용할 수 있는 시스템이 적용되며, 축적한 데이터를 활용해 공유 물류 서비스를 구축할 예정이다. 뿌리 기업을 위한 3PL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고, 해외 7개국 32개 지역 글로벌 공급망 구축에도 나선다. 3PL은 전문기업의 대행·협력으로 원자재 수입 등을 안정적이고 효율적으로 처리해 물류비용을 절감하는 서비스다.



부산 정철욱 기자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