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광 수영복 입고 남의 수족관 수도로 샤워…스트레스”

“형광 수영복 입고 남의 수족관 수도로 샤워…스트레스”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22-08-08 11:12
업데이트 2022-08-08 14:0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남의 가게에 침입해 수족관에서 샤워하고 떠난 남성들. 보배드림
남의 가게에 침입해 수족관에서 샤워하고 떠난 남성들. 보배드림
고성서 카니발 가족 이어
형광 수영복 남성들 민폐


이른바 ‘고성 카니발 가족’ 사건으로 공분을 일으킨 강원 고성에서 남성 두 명이 수족관 청소용 수도로 샤워하고 가버리는 일이 발생했다. 제보자는 “어찌 보면 가벼운 일이지만 또 어찌 생각하면 누군가에는 엄청난 스트레스”라며 고충을 토로했다.

지난 6월 고성에 있는 20대 딸 자취방에 카니발을 탄 일가족이 무단 침입했다며 피해 사실을 알린 A씨는 7일 보배드림에 ‘강원 고성 카니발에 이은 파사트(옆 상가)’라는 제목으로 지난 5일 고성의 한 상가 앞에서 촬영된 CCTV 영상 캡처 화면을 공개했다.

A씨는 “카니발 사건은 재판으로 가게 됐고 판결만 기다리고 있다. 이번에는 카니발에 이은 용감한 남성 두 명이다. 같은 곳에서 이렇게 이슈가 되는데도 (문제가) 끊이질 않는다”고 토로했다.
닫힌 가게 문 넘어간 남성들. 보배드림
닫힌 가게 문 넘어간 남성들. 보배드림
“공용 샤워장 바로 옆에 있다”
물놀이를 마친 남성 두 명은 해산물을 파는 한 가게에 무단침입했다. 상의는 탈의하고 형광 수영복 바지만 입은 이들은 ‘Closed’라고 적힌 서핑 보드로 입구가 막혀 있자 이를 뛰어넘고, 수족관 청소용 수도로 온몸 구석구석을 깨끗하게 씻은 뒤 당당하게 셀카까지 찍고 떠났다는 게 A씨의 주장이다.

곧장 경찰이 출동했지만, 두 사람이 현장을 떠나서 붙잡지 못했다고 한다. A씨는 “하도 적나라하게 씻어서 씻는 사진은 생략한다”면서 “공용 샤워장은 바로 옆에 있다. 걸어서 10~20초 정도”라고 분노했다.

A씨는 “몸살을 앓고 계신 관광지 거주민들의 정신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는 차원에서 옆 가게 사장님의 고민을 받고 글을 쓴다”면서 강력하게 대응할 것임을 밝혔다.

끝으로 A씨는 “(폭스바겐) 파사트 검은색 (차량을 끌고 온) 남성 두 분에게 말씀드린다”며 “본인이라고 생각되면 찾아오길 바란다. 내일까지 기다리겠다”고 경고했다.

한편 강원 고성에서는 지난달 26일 카니발을 타고 온 일가족이 여성 혼자 거주 중인 자취방에 무단침입해 화장실을 사용하고 빠져나가 공분을 산 바 있다. 피해 주민은 “일반 주택 현관문 안까지 들어와서, 빤히 여성 목욕 비품이 널브러져 있는 남의 집 욕실을 온 가족이 씻고 갔다. 이건 아니다”라고 호소했다. 
김유민 기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