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옥순 등 보수단체 소속 4명 베를린서 “소녀상 철거” 시위

주옥순 등 보수단체 소속 4명 베를린서 “소녀상 철거” 시위

김태이 기자
입력 2022-06-27 14:01
업데이트 2022-06-27 14:0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와 김병헌 국사교과서연구소장, 이우연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 요시다 켄지 씨 등 위안부 사기 청산 연대 소속 4명은 이날부터 30일까지 베를린 소녀상 앞에서 “위안부 사기는 이제 그만”이라는 플래카드를 들고 “위안부는 전시성폭력 피해자가 아니다”라며 소녀상의 철거를 촉구하는 원정시위를 열었다.

독일 여성단체 쿠라지 여성연합을 비롯해 시민단체 극우에 반대하는 할머니들, 독일 금속노조 국제위원회, 독일 집권 사회민주당(SPD) 미테구 청년위원회, 베를린 일본 여성연합, 베를린에 소녀상을 건립한 코리아협의회 소속 100여명은 이날 소녀상 맞은편에서 보수단체의 시위에 항의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이날 독일어와 한국어로 “집에 가”, “더 배워”라는 구호를 외치고, 디제잉, 통기타와 노래, 살풀이, 부채춤, 사물놀이 등 문화공연을 이어갔다.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 꽃집 주인 가비는 이날 보수단체 소속 4명의 집회에 대해 “영어도 아니고, 한국어로 계속 이야기를 해 무슨 내용인지 하나도 이해하지 못했다”면서 “유튜브를 위해서라는 것은 이해하지만, 아무 의미가 없는 시위가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한정화 코리아협의회 대표는 “한국에서 오는 보수단체가 소녀상 철거를 촉구하는 집회를 연다는 소식에 독일 시민사회단체들은 물론 재베를린 일본여성들 등 일본교민들까지 일제히 단합해 대항집회에 나섰다”면서 “앞으로 소녀상이 베를린에 영원히 머물 수 있도록 힘을 모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은 지난 2020년 9월 25일 미테구 비르켄가에 설치돼 2년째 대표적인 집회, 시위 장소로 자리매김했다. 미테구의회는 2020년 12월 2일 영구설치 결의안을, 지난해 3월 18일 영구설치 방안을 마련해 시행할 때까지 지금 자리에 설치허가를 계속 연장하라고 미테구청에 청원하는 결의안을, 지난 21일에는 영구존치 결의안을 의결한 바 있다.
온라인뉴스부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