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한 비트코인 ‘1조원’ 갑부…비밀번호 모르면 영원히 ‘봉인’

사망한 비트코인 ‘1조원’ 갑부…비밀번호 모르면 영원히 ‘봉인’

김채현 기자
김채현 기자
입력 2021-06-29 15:47
업데이트 2021-06-29 17:0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고(故) 미르체아 포페스쿠. 비트코인 매거진
고(故) 미르체아 포페스쿠. 비트코인 매거진
암호화폐 비트코인을 10억 달러(한화 약 1조 1300억원)를 보유한 것으로 알려진 폴란드 국적의 미르체아 포페스쿠(41)가 해변에서 갑자기 사망한 채 발견됐다.

29일 미국 마켓워치 등 투자 전문 매체들에 따르면 코스타리카의 플라야 헤르모사 해변에서 지난 23일 오전 8시30분쯤 발견된 변사체가 포페스쿠로 확인됐다.

당시 포페스쿠는 바다에서 수영하던 중 조류에 휩쓸려 익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조요원 자코 비치는 “플라야 헤르모사 해변은 수영이 금지돼 있다”며 “비상시 도움을 요청할 사람 없이 바다에 들어가지 말라고 안내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신들은 선구적인 암호화폐 투자자로 알려진 포페스쿠의 사망 소식이 알려지자, 그의 소유인 10억 달러 비트코인 향방에 관한 보도를 내보내고 있다.

포페스쿠는 2011년부터 비트코인에 투자해 왔다. 2012년에는 직접 가상화폐 거래소 ‘MPEx’를 설립하기도 했다.

그가 생전에 자신의 비트코인 계좌 암호를 남겼을지가 관심이다. 비트코인 특성상 계좌 암호를 모를 경우 누구도 그 재산에 접근할 수 없다.

포페스쿠가 암호를 남겼더라도, 1조원이 넘는 비트코인이 누구에게 갈 것인지에도 이목이 집중되는 상황이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