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이제 법인등기도 AI 로…헬프미, AI 시스템 강화로 업무 효율성 개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19 14:32 브랜드뉴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국내 대표 리걸테크 스타트업인 헬프미(대표 박효연)가 지난해 서비스 비용 인하에도 불구하고 2021년 1분기 매출이 대폭 증가했다고 밝혔다.

헬프미가 2016년 출시한 ‘법인등기 헬프미’는 변호사 사무실을 방문할 필요 없이 법인 설립을 비롯한 상업등기 전반을 처음부터 끝까지 온라인으로 처리해주는 서비스다.

헬프미는 법인설립등기 서비스 비용을 27만 9000원에서 22만 9000원으로 5만 원 인하했다. 불편하고 비싸기만 했던 법인등기 시장의 판도를 바꾸고, 새롭게 사업을 시작하는 고객들을 돕겠다는 취지다.

이를 가능하게 한 데는 기술개발 인력에 대한 아낌없는 투자 그리고 AI 자동화 시스템의 개발이 있었다. 헬프미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비대면 서비스를 원하는 고객의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2020년 하반기부터 기술개발 인력을 대폭 확충했다. 이를 통해 ‘등기부 관리 시스템’, ‘서류 자동 작성 시스템’ 등의 AI 자동화 시스템을 강화해 업무 효율성을 개선했다.
이 후 가격인하에도 불구하고 서비스 매출은 급증했다. 초기 창업자들의 주머니 사정이 가볍다는 점을 정확히 노린 것이다. 서비스에 대한 관심도가 크게 오르고, 결제율도 개선돼 직전 분기 대비 이용 고객이 3배 가량 증가했다.

헬프미 박효연 대표는 “기존의 비싸고, 어렵고, 번거로운 법률시장을 개선하여 누구나 합리적인 비용으로 법률 서비스를 이용하도록 만드는 것이 헬프미의 목표”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법률 서비스의 문턱을 더 낮추고, 시장을 혁신하는데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