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와주세요” 영하 19도 한파에 내복입고 발견된 3살(종합)

“도와주세요” 영하 19도 한파에 내복입고 발견된 3살(종합)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21-01-09 22:02
업데이트 2021-01-10 13:3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친모 유기·방임 혐의로 입건

편의점 앞에서 발견된 아이. sbs 뉴스화면 캡처
편의점 앞에서 발견된 아이. sbs 뉴스화면 캡처
“도와주세요.” 전국적인 한파가 계속되는 가운데 영하 19도 추위에 내복차림으로 바깥에 있던 세 살배기 여아가 구조됐다.

집에서 100m 떨어진 편의점 앞에서 발견된 아이는 길에서 떨다 지나가던 시민에 의해 구조됐다. 아이의 첫 마디는 “도와달라”는 말이었고 발견 당시 바지는 대소변으로 젖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일 서울은 최저기온 영하 18.6, 최고기온 영하 10.7도의 강추위가 몰아쳤다. 아이를 발견한 편의점 주인은 “처음엔 ‘뭐지’했는데 지난달에 왔던 그 아이였다. 지난달에는 야밤에 ‘엄마 엄마’하면서 엄청 크게 울면서 들어왔다”고 말했다. 아이를 발견한 시민은 “눈이 쌓인 거리에서 도와 달라며 울고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9일 친모 A씨를 아동복지법상 유기·방임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아이는 어머니가 출근한 뒤 9시간 넘게 혼자 있었고 잠시 집 바깥으로 나왔다가 문이 잠겨 들어가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집 내부는 청소가 안 된 상태였던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아이는 현재 친척집으로 분리 조치된 상태다. 친모는 “늦은 귀가를 인정하면서도 아동학대는 오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