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도와주세요” 영하 19도 한파에 내복입고 발견된 3살(종합)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10 13:31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친모 유기·방임 혐의로 입건

편의점 앞에서 발견된 아이. sbs 뉴스화면 캡처

▲ 편의점 앞에서 발견된 아이. sbs 뉴스화면 캡처

“도와주세요.” 전국적인 한파가 계속되는 가운데 영하 19도 추위에 내복차림으로 바깥에 있던 세 살배기 여아가 구조됐다.

집에서 100m 떨어진 편의점 앞에서 발견된 아이는 길에서 떨다 지나가던 시민에 의해 구조됐다. 아이의 첫 마디는 “도와달라”는 말이었고 발견 당시 바지는 대소변으로 젖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일 서울은 최저기온 영하 18.6, 최고기온 영하 10.7도의 강추위가 몰아쳤다. 아이를 발견한 편의점 주인은 “처음엔 ‘뭐지’했는데 지난달에 왔던 그 아이였다. 지난달에는 야밤에 ‘엄마 엄마’하면서 엄청 크게 울면서 들어왔다”고 말했다. 아이를 발견한 시민은 “눈이 쌓인 거리에서 도와 달라며 울고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9일 친모 A씨를 아동복지법상 유기·방임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아이는 어머니가 출근한 뒤 9시간 넘게 혼자 있었고 잠시 집 바깥으로 나왔다가 문이 잠겨 들어가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집 내부는 청소가 안 된 상태였던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아이는 현재 친척집으로 분리 조치된 상태다. 친모는 “늦은 귀가를 인정하면서도 아동학대는 오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