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9 to 5 깨졌다…“재택근무로 월 26시간 더 일해”

美 9 to 5 깨졌다…“재택근무로 월 26시간 더 일해”

이경주 기자
이경주 기자
입력 2021-01-04 14:18
업데이트 2021-01-04 14:2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미 컨설팅업체 설문··· 8시간 근무 공식 깨져
“현장 출근보다 생산성 높아졌다고 느껴져”

직장인 80% ‘코로나 이후도 재택근무 선호’
지난달 1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한 식당에서 종업원이 음식을 나르고 있다. 식당 직원처럼 코로나19에도 재택근무를 하지 못하는 업종도 많다. AP
지난달 1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한 식당에서 종업원이 음식을 나르고 있다. 식당 직원처럼 코로나19에도 재택근무를 하지 못하는 업종도 많다. AP
코로나19로 재택근무가 늘어나는 가운데, 이로 인해 미국에서 일일 근무시간이 늘어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가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컨설팅 업체인 글로벌 워크플레이스 애널리틱스가 지난 6~7월 직장인 1388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에 따르면 10명 중 8명이 코로나19의 종식 이후에도 1주일 당 3일 이상 재택근무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또 시카고대의 한 연구에 따르면 많은 직장인들이 재택근무가 직장근무보다 생산적으로 느끼고 있었고, 일부는 30%까지도 생산성이 향상된다고 말했다.

재택근무로 ‘9시 출근 5시 퇴근’이라는 8시간 근무 공식도 깨지고 있다. 노동통계국에 따르면 미국 근로자의 지난해 하루 평균 근로시간은 8.5시간이었다. 반면 글로벌 워크플레이스 애널리틱스의 조사에 따르면 재택근무자는 예전보다 한 달에 26시간씩 더 일하고 있다.

근로자 340만여명의 근무시간을 조사한 뉴욕대의 한 논문에 따르면 재택근무로 요일에 따라 하루 평균 근무시간이 8~15%(1~1.7시간)씩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이외 CNBC는 미국국립경제연구소(NBER) 연구자료를 인용해 재택근무자의 근로 시간은 하루 평균 48.5분이 늘었고 코로나19로 여행이 힘들어지자 연차 사용은 줄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업종별로 볼때 교육, 금융, 정보산업 등에서 재택근무자가 크게 늘었고, 농업이나 식품·소매·건설 분야에서는 재택근무자가 상대적으로 적었다.

재택근무가 코로나19 이후에도 지속될 지는 아직 미지수다. 일과 가정을 병립하는 게 단기적으로는 생산성을 높일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생산성 저하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사무실 근로자와 재택근무자에 대해 같은 승진·연봉인상 기준을 적용할 수 있을지가 ‘재택근무 정착’의 관건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워싱턴 이경주 특파원 kdlrudwn@seoul.co.kr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