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美, F35A 전술 핵폭탄 투하 실험 첫 성공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1-25 01:27 국방·외교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지하 벙커 목표물 타격… 北 겨냥 분석
北, 美 타격 가능한 ‘무기 화보집’ 공개

미국이 F35A 스텔스 전투기를 활용한 저위력 전술 핵폭탄 투하 실험을 처음 성공했다. 미국의 3대 핵무기 개발기관인 샌디아국립연구소는 23일(현지시간) “스텔스 전투기 F35A 라이트닝2에 장착한 B61-12 개량형 전술 핵폭탄의 첫 적합성 시험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B61-12는 핵무기 현대화 계획에 따라 진행되는 개량형 저위력 전술 핵폭탄이다. 최대 50㏏의 폭발력을 지닌 것으로 평가된다. 샌디아국립연구소가 공개한 지난 8월 네바다주 시험장에서 진행된 실험 영상에는 F35A 내부무장창에서 떨어진 B61-12 모형 폭탄이 섬광을 뿜으며 지상을 타격하는 장면이 담겼다. 샌디아국립연구소 측은 “3.2㎞ 상공에서 떨어뜨린 B61-12는 약 42초 후 사막의 목표 지점을 강타했다”고 했다.

B61-12는 지하 깊은 곳의 목표물을 타격하는 ‘핵 벙커버스터’라는 점에서 잠재적으로 북한을 겨냥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찰스 리처드 미 전략사령관은 지난 9월 미 상원 군사위원회에서 북한과 이란 등을 언급하며 저위력 핵폭탄 현대화를 강조했다.

한편 북한도 이날 ‘무기 총정리 화보집’을 공개하며 국방력을 과시했다. ‘국가방위력 강화를 위하여’란 이름의 화보집에는 미 본토 타격이 가능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 14형과 화성 15형 등 전략무기 발사 장면이 담겼다.

북한은 “그 누구의 지원이나 기술이전에 의한 모방이 아니라 철두철미 자기의 과학기술에 기초하여 조선식으로 새롭게 설계하고 제작했다”며 “비상히 빠른 속도로 강화 발전된 조선의 자립적 국방공업에 대한 뚜렷한 과시”라고 평가했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2020-11-25 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