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원유 ETN’ 소비자경보 최고등급인 ‘위험’발령

입력 : ㅣ 수정 : 2020-04-09 2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투자 몰리는 원유 ETN, 괴리율 커
금감원, 소비자경보 위험 등급 발령
금융감독원

▲ 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은 9일 유가가 오르면 수익을 내는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상장지수증권(ETN)’에 대해 소비자경보 최고 등급인 ‘위험’ 경보를 발령했다. 소비자경보 제도가 도입된 2012년 6월 이후 위험 경보가 발령된 것은 처음이다.

금감원에 따르면 최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를 비롯해 국제유가 급락으로 향후 유가 상승을 예상하는 투자자들이 레버리지 유가연계 상품에 대한 투자에 나서고 있다. 지난해 12월 61.1이었던 WTI지수는 지난달 20.5로 낮아졌다. 개인 투자자들은 지난달에만 원유 ETN에 3800억원어치를 사들였고, 이달에도 458억원을 순매수했다.

금감원은 “지표 가치와 시장가격 간 괴리율이 이례적으로 폭등했지만, 유가 반등을 기대하는 투자자가 대거 몰려 피해가 예상된다”고 소비자경보 발령 배경을 설명했다. 전날 종가 기준으로 원유 ETN의 괴리율은 35.6~95.4%다. 투자위험 지표인 괴리율이 양수면 시장가격이 과대평가됐다는 의미다.

금감원 관계자는 “유동성공급자(LP)가 괴리율을 6% 내에서 관리하는 점을 고려하면 비정상적으로 높다”며 “한국거래소와 발행사가 큰 괴리율에 따른 손실 위험을 알리고 있지만, 거래량과 괴리율이 계속 폭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