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뉴욕주에서만 2935명 코로나19에 희생 쿠오모 지사 “9·11테러 수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4-04 07:14 usa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미국 뉴욕의 맨해튼 지구에 있는 재비츠 컨벤션센터 안에 들어선 임시 치료시설의 2단계 증설을 위해 군인들이 칸막이를 세우고 있다. 뉴욕 로이터 연합뉴스

▲ 미국 뉴욕의 맨해튼 지구에 있는 재비츠 컨벤션센터 안에 들어선 임시 치료시설의 2단계 증설을 위해 군인들이 칸막이를 세우고 있다.
뉴욕 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뉴욕주의 코로나19 사망자가 2001년 9·11 테러 당시의 희생자 숫자와 거의 비슷해졌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 지사는 3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통해 뉴욕주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의 9만 2381명에서 10만 2836명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전날보다 무려 1만 455명(11.3%)이 급증하며 10만명을 넘겼다. 뉴욕주의 사망자는 전날 2373명에서 562명이 늘어난 2935명을 기록했다. 물론 하루 기준 가장 많이 늘었다. 일간 뉴욕 타임스(NYT)는 하루 562명 사망은 지난달 27일까지의 누적 사망자(519명)보다 더 많다고 전했다. 쿠오모 지사는 9·11 테러에 애꿎게 목숨을 잃은 2977명과 비슷해졌다고 참상을 비교했다.

뉴욕주의 환자 수는 세계에서 네 번째로 감염자가 많은 독일(9만 9천838명)이나 코로나19의 진원지이자 5번째로 환자가 많은 중국(8만2천509명)을 앞지르는 것이다.

뉴욕시의 확진자는 전날보다 5350명이 증가한 5만 7159명으로 집계됐다. 뉴욕시 사망자는 1562명이다. 뉴욕시가 확진자나 사망자 규모에서 뉴욕주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쿠오모 지사는 인공호흡기를 비롯해 필요한 장비를 수량만큼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뉴욕이 위기에 빠져있다”고 밝혔다. 주내 병원들과 민간기업 등으로부터 당장 필요하지 않은 인공호흡기와 마스크 등 필요한 장비를 징발해 필요한 곳에 분배하도록 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사람의 목숨을 구하기 위해 잉여 인공호흡기를 차용하는 것과 관련, 날 고소하고 싶으면 하도록 하라”면서 “난 사람들이 죽어가도록 하지 않을 것이다. 난 인공호흡기가 없어 사람들이 죽어가는 상황에 빠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날 인공호흡기와 관련, 2200개를 비축해 놓았다며 하루에 350명의 새로운 환자가 인공호흡기를 필요로 하는 추세로 볼 때 “단지 엿새분의 인공호흡기가 남았다”고 밝힌 바 있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도 CNN 방송에 출연해 환자 급증으로 인한 인공호흡기 부족을 우려하면서 “일요일(5일)이 ‘디데이’(D-Day)”라고 밝혔다. 그는 “내가 국가 지도자들에게 얘기해온 것은 ‘전시 체제’로 들어가야 한다는 것이었다”면서 “우리는 점점 더 많은 생명을 앗아가는 보이지 않는 적에 대항하는 전쟁을 치르고 있고, 이것은 단지 시작일 뿐이다. 다음주는 더 험난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MSNBC 방송에 출연해서도 인공호흡기 문제와 관련, 트럼프 행정부를 겨냥해 워싱턴DC에서는 준비에 몇 주가 남은 것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 같다면서 “더는 몇 주가 아니다. 지금 며칠 밖에 남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다음 주까지 새로 3000개의 인공호흡기를 확보해야 한다면서 간호사 1000명과 의사 150명, 300명의 호흡기 전문치료사의 지원을 요청했다.

미국의 코로나19 환자는 27만명을 넘어섰다. 존스홉킨스대학은 4일 오전 5시 32분(한국시간) 기준 확진자를 27만 473명으로 집계했다. 하루 사이 3만~4만명 늘어났다. 181개 나라와 지역의 108만 8878명 확진자 가운데 4분의1 수준이다. 사망자는 6889명으로 세계 전체의 10% 정도가 된다.

뉴욕주의 환자 수는 세계에서 네 번째로 감염자가 많은 독일(9만 1159명), 다섯 번째인 중국(8만 2511명)을 앞지르는 것이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