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n번방’ 반문명적 범죄…엄정 대응해주길”

입력 : ㅣ 수정 : 2020-04-01 18: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임 검사 10명 신고식에서 당부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n번방’ 사건에 대해 다시 한번 ‘반문명적 범죄’라고 규정하며 엄정 대응을 당부했다.

윤석열 총장은 1일 오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열린 신임 검사 10명의 신고식에서 “여성, 아동, 장애인과 힘없고 소외된 약자를 지켜내는 것은 신임 검사들에게 부여된 헌법적인 사명”이라면서 “안타깝게도 최근 여성, 특히 청소년의 성을 착취하여 불법 영상물을 배포한 ‘n번방’ 사건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이어 “반문명적 범죄에 엄정 대응하고 사회적 약자에 대한 세심한 보호와 지원에도 각별한 관심을 가져 주길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윤석열 총장은 지난달 25일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 태스크포스(TF)’ 출범 때에도 이번 사건을 ‘반문명적·반사회적 범죄’로 규정하며 “검찰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다각적이고 근본적인 대응 방안을 강구하라”라고 지시한 바 있다.

윤석열 총장은 신임 검사들에게 범죄의 첨단화 추세 속에서 ‘배우고 성찰하는 검사’가 되어달라고 부탁했다.

윤 총장은 “정보통신 기술을 활용한 범죄의 적발과 이에 대한 대처가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며 “검사로서의 소임을 다하기 위해 꾸준히 실무 능력을 연마해야 한다”고 말했다.

“업무에서나 사생활에서나 한 점 부끄러움 없이 행동해야”

그는 공직자로서 가장 중요한 덕목으로 정직과 청렴을 꼽았다.

그는 “업무에서나 사생활에서나 한 점 부끄러움 없이 행동해야 한다”며 “항상 국가와 국민을 먼저 생각하면서 사명감과 자부심으로 무장해달라”고 강조했다.

검경 수사권 조정안 통과 등으로 향후 형사사법시스템에 큰 변화가 예고된 것과 관련해서는 “근본적으로 여러분들이 공부하고 익혔던 형사사법의 본질이 어떤 것인지 생각하면서 새로운 제도 변화에 신속히 적응해 달라”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