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내 코로나19 완치자 2명 ‘재양성’…한빛부대는 전원 ‘음성’

입력 : ㅣ 수정 : 2020-03-29 11: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받은 장병들 이송된 국군수도병원 육군과 공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21일 오전 확진 장병들이 이송된 경기도 성남시 국군수도병원에서 군 장병들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2020.2.21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받은 장병들 이송된 국군수도병원
육군과 공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21일 오전 확진 장병들이 이송된 경기도 성남시 국군수도병원에서 군 장병들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2020.2.21
뉴스1

군내 코로나19 완치자 2명이 퇴원 후 다시 양성 반응을 나타내면서 재격리 조치에 들어갔다.

국방부는 29일 “현재 누적 확진환자는 39명으로 그 중 2명이 퇴원 후 재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재양성 판정 인원은 경기 용인 육군 간부 1명과 대구 공군 계약직 근로자 1명”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20일 병원에서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은 뒤 군 부대 내 격리시설에서 예방적 격리를 해 왔다. 하지만 예방적 격리를 마치면서 실시한 군 부대 자체 검사 결과 다시 양성 반응이 나와 지난 27일 보건당국 신고 후 다시 격리조치 됐다.

국방부는 “군에서는 보건당국 기준보다 더 강화된 기준을 적용해 퇴원 후에도 곧바로 자가나 부대 업무를 시키지 않고 1주일간 ‘예방적 격리’ 조치를 하고 있다”며 “자체 진단검사를 실시한 이후 이상이 없을 경우 예방적 격리를 해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국방부는 지난 28일 전세기를 이용해 귀국한 남수단 한빛부대 11진은 코로나19 검사결과 전원 음성 판정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1시 해단식을 갖고 2주간 자택에서 자가격리를 한 뒤 휴가를 가질 계획이다.

현재 군내 확진환자는 누적 39명으로 군별로 육군 21명(완치 16명), 해군 1명(완치 1명), 해병 2명(완치 2명), 공군 14명(완치 11명), 국방부 직할부대 1명이다. 이중 30명이 완치됐으며 군내 격리자는 총 1920여명이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