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이번 총선 밀양·창녕지역 출마할 것”

입력 : ㅣ 수정 : 2020-01-15 14: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홍준표 대학생 리더십 강연 홍준표 한국당 전 대표가 15일 오후 부산시청 대강당에서 열린 ‘대학생 리더십 아카데미’에서 강연하고 있다. 2020.1.1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홍준표 대학생 리더십 강연
홍준표 한국당 전 대표가 15일 오후 부산시청 대강당에서 열린 ‘대학생 리더십 아카데미’에서 강연하고 있다. 2020.1.15 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당 대표는 15일 이번 총선에서 경남 밀양·창녕지역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홍준표 전 대표는 이날 오후 부산시청 대강당에서 ‘청년과 미래’ 주관으로 열린 ‘제14회 대학생 리더십 아카데미’에서 강연을 하면서 “이번 선거 관건은 PK 지역인데 PK가 흔들리는 지역이 됐다. PK(부산·울산·경남) 정서를 뭉치게 하기 위해 총선에 나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홍 전 대표는 “통합논의가 되고 있기 때문에 유승민 의원이 있는 대구동을에 갈 이유가 없어졌다. 2022년 대선에서 PK 지역이 뭉치는 것을 주도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한국당에는 선거전문가가 없다. PK 지역과 TK 지역을 합치면 65개 의석인데 전통적으로 65개를 먹고 충청, 수도권에서 선전해 과반·일당이 될 때가 있었다”고 말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