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글래스로 5G 콘텐츠 더 실감나고 크게 본다

입력 : ㅣ 수정 : 2019-11-21 18: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1일 서울 종로구 LG유플러스 종각역 직영점에서 모델들이 AR글래스를 소개하고 있다. AR글래스는 안경을 쓰듯이 자연스럽게 기기를 착용하고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는 웨어러블 디바이스로 프로야구?골프 등의 스포츠 중계도 큰 화면으로 볼 수 있다. 2019.11.21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1일 서울 종로구 LG유플러스 종각역 직영점에서 모델들이 AR글래스를 소개하고 있다. AR글래스는 안경을 쓰듯이 자연스럽게 기기를 착용하고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는 웨어러블 디바이스로 프로야구?골프 등의 스포츠 중계도 큰 화면으로 볼 수 있다. 2019.11.21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LG유플러스는 3D 증강현실(AR) 콘텐츠를 360도 회전하면서 보거나 큰 화면으로 볼 수 있는 AR글래스 ‘엔리얼 라이트’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AR글래스는 안경을 쓰듯이 기기를 착용하고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게 해준다. 유플러스는 엔리얼의 AR글래스로 내년 1분기까지 시범서비스를 진행한 이후 상용화 준비 과정을 거쳐 내년 상반기 출시 예정이다. 유플러스는 이날부터 순차적으로 전국 35개 매장과 영화관, 지하철 등 5개 팝업스토어에 고객 체험존을 운영하며 시범서비스도 진행한다.

시범서비스는 AR글래스와 5세대(5G) 이동통신 스마트폰인 ‘V50S 씽큐’를 연동한다. 스마트폰과 AR글래스를 USB선으로 연결하면 AR글래스의 고화질 마이크로 OLED로 3D AR콘텐츠를 더욱 실감나게 감상할 수 있다. 2D·3D 일반 콘텐츠도 100인치에 달하는 대화면으로 즐길 수 있다.

송대원 LG유플러스 미래디바이스담당 상무는 “기존 AR글래스 제품들은 높은 시장 전망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고가로 인해 진입 장벽이 높았다”면서 “엔리얼과 제휴를 통해 고객들이 유플러스 5G의 풍부한 콘텐츠를 보다 실감나게 체험할 수 있도록 AR글래스를 대중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