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단거리 탄도미사일 고각으로 쏜 듯

입력 : ㅣ 수정 : 2019-08-24 11: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고고도 97km…올들어 쏜 발사체 중 가장 높아
북한, 또 ‘새 무기’ 시험사격…북한판 에이태킴스 추정 북한이 16일 또다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새 무기 시험사격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사진은 조선중앙TV가 공개한 발사 현장으로 ‘북한판 에이태킴스’로 불리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이 무한궤도형 이동식발사대(TEL)에서 화염을 뿜으며 솟구치고 있다. 2019.8.1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북한, 또 ‘새 무기’ 시험사격…북한판 에이태킴스 추정
북한이 16일 또다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새 무기 시험사격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사진은 조선중앙TV가 공개한 발사 현장으로 ‘북한판 에이태킴스’로 불리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이 무한궤도형 이동식발사대(TEL)에서 화염을 뿜으며 솟구치고 있다. 2019.8.17 연합뉴스

우리 군은 북한이 24일 2회 발사한 발사체를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했다. 최고 고도가 100㎞에 육박할 정도로 높은 점에 미뤄 북한이 잇따라 선보인 신형무기 중 하나를 각도를 높여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쏜 발사체 2발의 최고 고도는 97㎞, 비행거리는 약 380여㎞, 최고 속도는 마하 6.5 이상으로 탐지됐다고 밝혔다.

함참은 “우리 군은 오늘 오전 6시 45분경, 오전 7시 2분 경 북한이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미상의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군 당국은 이 같은 비행특성 등을 고려해 이번 발사체 역시 사실상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규정했다.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는 사거리에 관계없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 위반이다.

북한은 지난 2017년 5월 27일에도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KN-06으로 추정되는 지대공 요격 유도무기체계를 1발 발사한 바 있다. 2016년 4월 1일에도 그 일대에서 지대공 3발을 발사한 적이 있다.
시험사격 참관하는 김정은  합동참모본부가 6일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두 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31일 원산 갈마에서 진행된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시험 사격을 참관하는 모습.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시험사격 참관하는 김정은
합동참모본부가 6일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두 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31일 원산 갈마에서 진행된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시험 사격을 참관하는 모습.
연합뉴스

군사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일단 북한이 지난 5월 이후 잇따라 선보인 ‘신형 3종 무기세트’ 중 하나를 각도를 높여 발사했을 가능성이 거론된다.

이번 미사일의 정점고도 97㎞는 북한이 올해 들어 9차례 쏜 발사체들 가운데 가장 높다.

앞서 발사된 미사일들의 고도는 25(8월 2일)∼60㎞(5월 4일), 비행거리는 240(5월 4일)∼600㎞(7월 25일)로 탐지됐었다.

군 당국자는 “기존 발사체들을 고각 발사했을 가능성이 있다”면서도 정점고도가 크게 달라진 만큼 다른 탄종일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북한은 올해 들어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KN-23을 최소 5번 이상 쏘았고, 지난달 31일과 이달 2일에는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라고 규정한 발사체를 발사했다.

현재 군은 관련 동향을 면밀히 감시하면서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한편, 박한기 합참의장과 휴가 중이었던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동향을 사전 탐지하고 발사 보고 직후 상황실로 복귀해 현재 상황에 대응하고 있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