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지소미아 종료, 외교·통일부 의견…국방부는 강력 반대”

입력 : ㅣ 수정 : 2019-08-22 20: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연장 여부 보고받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관련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회의 내용을 보고받고 있다. 2019.8.22  청와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연장 여부 보고받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관련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회의 내용을 보고받고 있다. 2019.8.22
청와대 제공

청와대가 22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한 것과 관련해 국방부는 강력히 반대했으나 외교부와 통일부의 논리가 받아들여진 것으로 전해졌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이석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방부는 지소미아 폐기를 강력히 반대했다”며 “외교부와 통일부는 지소미아를 폐기하지 않고 정보교류만 하지 않는 안은 현실과 맞지 않는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외교부와 통일부는 일본 정부가 지소미아를 유지하면서 정보를 교환하지 않는 것에 반발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했고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참석자들이 이 의견에 대체로 공감해 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했다고 이 의원은 설명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